세계일보

검색

익산으로 MT온 의대생, 실종… 폭우 쏟아지는데 새벽 밖으로

입력 : 2024-07-11 10:37:25 수정 : 2024-07-11 10:37:2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기록적인 폭우 속에서 실종된 A씨, 수색 작업 난항
전북소방 제공

 

기록적인 폭우 속에서 전북 익산으로 모꼬지(MT)를 온 의대생이 실종되자, 경찰과 소방 당국이 대대적인 수색에 나섰다.

 

전북경찰청에 따르면, 전날 오전 11시경 “새벽에 친구가 숙소 밖으로 나갔는데 연락이 안 된다”는 신고가 112에 접수됐다. 

 

신고자는 실종된 친구가 도내 의과대학에 다니는 A(22)씨라고 밝혔다. A씨는 익산시 금마면의 한 펜션에서 동아리 친구들과 모꼬지를 즐기던 중이었다.

 

경찰은 신고자의 진술을 토대로 A씨가 펜션을 나선 시각을 오전 4시로 추정했다. 당시 해당 지역에는 호우 특보가 발효 중이었으며, 시간당 60∼80㎜의 굵은 비가 쏟아지고 있었다. 이러한 상황에서 도로 일부는 이미 침수된 상태였고, 배수로도 물이 가득 찬 상태였다. 경찰은 이러한 악조건 속에서 A씨가 실종된 것으로 보고 있다.

 

A씨와 함께 모꼬지에 참여한 대학생 20여 명은 술을 마시면서 시간을 보냈고, 대부분은 잠든 상태였다. 이들 중 일부는 A씨가 새벽에 숙소를 나서는 것을 목격했으나, 그 이후로는 그의 행방을 알 수 없었다. 

 

실종 신고를 받은 경찰과 소방 당국은 즉시 25명의 수색 인력을 투입해 배수로와 도로 등 주변 지역을 수색했다. 그러나 A씨를 발견하는 데는 실패했다. 첫날 수색이 성과를 거두지 못하자, 수색팀은 실종 이틀째인 이날 오전 9시부터 인력을 대폭 증원했다. 이날 수색에는 100여 명의 인력과 함께 무인기와 수색견 등이 동원됐다.

 

경찰 관계자는 “대학생들이 늦게까지 술을 마셔서 신고가 다소 늦어진 것 같다”며 “실종자가 비가 쏟아질 때 밖에 나가서 행방을 찾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한 “펜션이 시외곽에 위치해 있어서 폐쇄회로(CC)TV도 많이 없는 상황”이라며 “형사와 기동대를 총동원해 실종자 수색에 나설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와 같은 상황에서 경찰과 소방 당국은 A씨의 무사 귀환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실종 지역의 지형적 특성과 기상 상황이 수색 작업에 큰 장애물이 되고 있지만, 당국은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A씨를 찾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실종된 A씨의 가족과 친구들도 초조한 마음으로 수색 결과를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다. 

 

경찰과 소방 당국은 지역 주민들에게도 협조를 요청하며, A씨의 행방에 대한 어떠한 정보라도 제공해 줄 것을 당부하고 있다

 

경찰과 소방 당국은 “A씨를 무사히 찾아 가족의 품으로 돌려보내기 위해 끝까지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