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임성근 ‘VIP’ 구명설에··· 野 “국정농단 망령 특검해야”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7-11 10:28:39 수정 : 2024-07-11 10:28:3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민은 대통령 부부 말 안 믿어
해명할수록 의혹 커져 특검해야
수사 외압 실체는 김 여사로 보여”

야당은 11일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의 주식 계좌를 관리한 것으로 알려진 블랙펄인베스트먼트 전 대표 이종호씨가 임성근 전 해병대 1사단장을 위해 ‘구명 로비’를 했다는 의혹을 띄우며 해병대 채 상병 특검법의 필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야당은 이씨가 “내가 VIP에게 얘기하겠다”고 한 통화 녹음파일이 공개되자 특검 도입의 명분이 더 커졌다고 보고 공세 수위를 높였다.

 

임성근 전 해병대 1사단장

더불어민주당 박찬대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는 당 회의에서 “국정농단의 망령이 대한민국을 떠돌고 있다”며 “임 전 사단장 구명 로비 관련 녹취록에서 ‘VIP한테 얘기하겠다’고 밝혔던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공범 이씨가 ‘VIP는 김계환 해병대 사령관’이라는 해괴한 해명을 내놓았다”고 했다. 이어 “차라리 천공이라고 둘러댔으면 더 설득력이 있지 않았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정치권 안팎에서 ‘VIP’는 통상 대통령을 가리키는 말로 쓰인다.

 

박 직무대행은 “100번 양보해 해병대 사령관에게 구명 로비를 한 결과 윤석열 대통령까지 나서서 대통령실이 벌집 쑤신 듯 일제히 움직이게 만들었다는 말인가”라며 “상식적으로 앞뒤가 맞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대통령실이 녹음 공개로 불거진 구명 로비 의혹을 두고 ‘윤 대통령 부부는 전혀 관련 없다’고 밝힌 것에 대해 박 직무대행은 “그러면 대통령이나 김 여사의 자발적인 구명 활동이었단 것인가”라고 파고들었다. 아울러 “해명할수록 의혹만 커지고 있다. 특검으로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진성준 정책위의장은 “(채 상병 순직 사건) 수사 외압 의혹의 실체는 김 여사라는 쪽으로 모여가는 것 같다”고 거들었다. 진 의장은 “임 전 사단장과 인연이 전혀 없다고 했던 대통령이 왜 격노를 했는지, 대통령실과 국방부가 총동원돼 왜 임 전 사단장 구하기에 나섰는지, 경북경찰청이 수사 결과를 발표하면서 왜 임 전 사단장을 (송치 대상에서) 뺀 이해할 수 없던 의문들이 김 여사와 인연이 깊은 이씨 녹취록으로 풀리는 것 같다”고 했다. 박성준 원내운영수석부대표는 “대통령실이 아무리 부정해도 국민이 믿어주지 않는다”며 “채 해병 특검법을 수용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배민영·최우석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박보영 '화사한 미소'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
  •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