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성인 10명 중 7명 갤럭시 사용…20대 여성, 아이폰 ‘압도적’

입력 : 2024-07-11 09:29:33 수정 : 2024-07-11 09:29:3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갤럭시 69%·아이폰 23%·엘지 6%
갤럭시·아이폰 재구매 의향률 90%

한국 성인 10명 중 7명은 삼성전자 스마트폰을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대에서는 애플 아이폰 선호도가 더 높았고, 특히 20대 여성 사용자 비중이 압도적으로 높았다.

삼성전자 갤럭시 S24 울트라. 연합뉴스

10일 한국갤럽이 발표한 ‘2024 한국 성인 스마트폰 사용 현환 조사’ 결과에 따르면 스마트폰 이용자 986명 가운데 69%가 삼성 갤럭시를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번 조사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그다음 애플 아이폰 사용자는 23%, 엘지(LG)전자 스마트폰 사용자는 6% 순이었다. LG는 2021년 4월 스마트폰 사업 철수를 결정했지만, 향후 4년간 사후관리서비스(AS)를 제공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로 인해 기존 LG전자 스마트폰 사용자 일부가 쓰던 제품을 고수하는 것으로 보인다.

 

연령대별로는 40대 이상에선 갤럭시 사용자가 지배적이었다. 특히 50∼60대 중 86%가 갤럭시를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60대 아이폰 사용자는 1%에 불과했다.

아이폰15 시리즈. AFP 연합뉴스

반면 18~29세 응답자 중에서는 아이폰 사용자가 강세였다. 20대의 64%가 아이폰을 사용한다고 답했고 갤럭시 사용자는 35%였다.

 

20대 여성 응답자 가운데 아이폰을 쓰고 있다고 답한 이들은 비율은 75%로 압도적으로 높았다. 30대 여성 응답자 역시 아이폰 사용자가 59%로 갤럭시 사용자(38%)를 웃돌았다.

 

갤럭시와 아이폰 재구매 의향률은 과거와 비교해 눈에 띄게 높아졌다. 2014년 두 회사 스마트폰의 재구매 의향률은 60% 내외였으나 2021년부터 이 비율이 90%에 육박할 정도로 높아졌다.

 

한국갤럽은 이와 관련해 “일상에서 다양한 스마트폰 기반 플랫폼 서비스 사용 경험과 데이터가 누적되면서 다른 운영체계로 쉽사리 이전하지 못하는 ‘락인(lock-in) 효과’가 두드러지고 있다”며 “이러한 상황에서는 저연령대의 스마트폰 브랜드 선택이 미래 점유율을 좌우할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김지호 기자 kimjaw@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