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대부분 지역 체감온도 최고 31도 안팎…습하고 더워

입력 : 2024-07-11 08:51:23 수정 : 2024-07-11 08:51:2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수도권·강원 내륙은 33도 내외까지…폭염주의보 확대 가능성
오후 들어 내륙 곳곳 소나기…강원·경북 우박 주의

장마가 소강상태에 들면서 11일은 습하고 더울 예정이다.

다만 제주는 정체전선 영향으로 당분간 장맛비가 오락가락 이어진다.

이날 아침 기온은 19∼23도였다.

수도권 지역에 장맛비가 잠시 소강 상태를 보인 10일 경기 안성시 농협안성팜랜드에서 시민들이 모처럼 맑은 날씨를 즐기고 있다.   뉴스1

오전 8시 주요 도시 기온은 서울 24.5도, 인천 21.7도, 대전 22.6도, 광주 23.8도, 대구 22.8도, 울산 22.8도, 부산 22.6도다.

낮 최고기온은 25∼32도로 예상된다.

습도가 높아 대부분 지역 체감온도가 31도 안팎까지 오른다. 폭염주의보가 내려진 수도권과 강원 내륙은 최고체감온도가 33도께에 이를 수 있다.

무더위는 당분간 이어질 전망으로 이날 충북과 경북을 중심으로 내륙에 폭염주의보가 추가로 발표될 가능성이 있다고 기상청은 밝혔다. 폭염주의보는 일 최고체감온도가 33도 이상인 상황이 이틀 이상 지속할 것으로 보이면 발령된다.

수도권과 충남, 전남, 경북, 경남 등은 오후 일시적으로 오존 농도가 '나쁨' 수준으로 짙으니 더위와 함께 대비해야 한다.

또 오후 들어 내륙 곳곳에 5∼40㎜, 전북 내륙·대구·경북·울산·경남 내륙엔 5∼60㎜ 정도 소나기가 쏟아질 수 있다. 대기 중 수증기가 많은 상황에서 낮에 지상의 공기가 데워지면서 대기가 불안정해져 소나기가 온다.

강원 내륙·산지와 경북에는 크기가 작은 싸락우박이 떨어질 수 있다.

정체전선은 제주 남쪽까지 내려간 상태로 제주에는 그 영향으로 가끔 비가 내린다. 12일까지 강수량은 30∼80㎜일 것으로 예상된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