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선거자금 모금 도운 조지 클루니마저 바이든 후보 사퇴 촉구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7-11 01:55:38 수정 : 2024-07-11 01:55:3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로 내정된 조 바이든 대통령을 위해 선거자금 모금을 했던 영화배우 조지 클루니가 바이든 대통령의 대선후보 사퇴를 촉구했다.

 

민주당 당원이기도 한 클루니는 10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 기고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지난 4년간 마주한 전투에서 여러 번 이겼지만, 그가 이길 수 없는 전투는 시간과의 싸움”이라며 “우리 누구도 (그 싸움은) 이길 수 없다”고 밝혔다.

 

영화배우 조지 클루니(왼쪽)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AFP연합뉴스

클루니는 ”우리는 이 대통령으로 11월(대선)에 이기지 못할 것”이라며 “거기에다 우리는 하원도 이기지 못하고, 상원도 뺏길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민주당 지도부와 상하원 의원들이 바이든 대통령에게 후보직 사퇴를 요구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그는 프랑스 총선에서 200여명의 좌파 후보가 극우 승리를 저지하기 위한 후보 단일화 차원에서 사퇴한 것을 평가한 뒤 “조 바이든은 영웅이다. 그는 2020년에 민주주의를 구했다. 우리는 그가 2024년에 다시 그렇게 해주기를 바란다”고 주문했다.

 

클루니는 2020년 대선 때 바이든 대통령에게 50만달러 이상을 기부하고 가상 모금행사를 주최하는 등 오랜 기간 민주당을 후원해왔다. 지난달엔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린 바이든 대통령 모금 행사를 공동 주최해 민주당 역대 대선 캠페인 중 최대 규모인 2800만달러(약 388억원)를 모금하는 것을 돕기도 했다.


김용출 선임기자 kimgij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