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나토 총장 ”한국과 정보공유 및 방산협력 모색”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7-11 01:16:37 수정 : 2024-07-11 01:16:3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옌스 스톨텐베르그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사무총장은 10일(현지시간) 나토와 한국 간의 정보 공유 강화방안을 모색하고 있다고 밝혔다.

 

스톨텐베르그 총장은 이날 워싱턴 DC에서 열리고 있는 나토 정상회의 계기로 개최한 약식 기자회견에서 한국과 나토의 협력 전망에 대한 질문에 “우리가 어떻게 하면 더 나은 정보 교류 시스템과 방법을 갖출 수 있을지에 대해 살펴보고 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왜냐하면 그것은 한국과 나토 동맹국 모두를 위한 안보 강화를 도울 것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 AP연합뉴스

지난해 리투아니아 빌뉴스에서 열린 나토 정상회의에서 윤석열 대통령은 나토의 ‘전장 정보 수립·수집 활용 체계(BICES·바이시스)’ 가입 추진을 공식화한 바 있다. BICES는 원격으로 안전하게 정보를 교환할 수 있는 나토의 군사기밀 공유망이다.

 

스톨텐베르그 총장은 또 “당신(한국)들은 첨단 방위 산업을 갖추고 있다”며 “방위산업 협력 확대를 포함해 (한국과) 어떻게 더 긴밀히 협력할 수 있을지를 탐색하고 있다”고 말했다. 

 

스톨텐베르그 총장은 또 러시아에 탄약 및 미사일을 지원한 북한이 러시아에서 받게 될 대가를 “깊이 우려”한다면서 “우크라이나 전쟁은 우리(한국과 나토 회원국)의 안보가 얼마나 연결되어 있는지를 보여준다”고 말했다.


김용출 선임기자 kimgij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미연 '순백의 여신'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
  •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