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인천 원적산·만월산터널 출퇴근 시간 무료통행

입력 : 2024-07-11 05:00:00 수정 : 2024-07-11 02:11:3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주말·공휴일 제외… 年240만대 혜택

인천의 주요 도심을 관통하는 원적산·만월산터널이 평일 출퇴근 시간대 무료로 운영된다. 현재 원적산터널(서구∼부평구)과 만월산터널(부평6동∼남동구 간석3동) 이용 땐 경차 400원, 소형 800원, 대형 1100원의 비용을 지불해야 한다.

10일 인천시에 따르면 ‘원적산터널 및 만월산터널 통행료 지원 조례’ 제정으로 17일부터 차량의 평일 출퇴근 2시간씩과 명절 연휴기간 통행료 감면 근거를 마련했다. 지난해 10월 영종도와 옹진군 북도면 주민 대상으로 영종·인천대교 통행료 전면 무료화 시행에 따른 내륙지역 주민들의 형평성 문제를 해소하기 위한 취지다.

시는 시민이 체감하는 교통복지를 실현하고자 이번 조치를 시행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간 명절 기간에 한시적으로 도입하던 두 곳 터널의 통행료 면제도 제도화했다. 이곳을 오가는 모든 차량은 평일 오전 7∼9시, 오후 6∼8시 카드나 현금 결제 없이 무정차 통과할 수 있다. 다만 주말이나 공휴일은 제외된다. 시는 연간 약 240만대가 혜택을 받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시는 이 같은 사항을 민자터널 내 도로 전광판 표출 및 현수막 게시, 시 홈페이지 등 온오프라인 매체를 통해 알리고 있다. 김준성 시 교통국장은 “터널 이용 차량이 가장 많은 첨두시간대 극심한 교통정체 해소에 더해 이용자들이 실감하는 편의가 제공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인천=강승훈 기자 shka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박보영 '화사한 미소'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
  •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