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외국인이 재정 부담 없이 살기 좋은 나라…4년 연속 1위는

입력 : 2024-07-10 20:15:01 수정 : 2024-07-10 20:15:0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캐나다가 최하위 53위 차지

외국인이 재정 부담 없이 살기에 가장 만족스러운 나라는 베트남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호찌민시의 번화가를 둘러보고 있는 외국인 관광객들. VN익스프레스 사이트 갈무리

지난 9일(현지시간) 미국 CNBC 방송에 따르면 세계 최대 국외 거주자 네트워크인 인터네이션스(InterNations)가 174개국 1만2000여 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연례 조사 결과 외국인에게 가계 재정 면에서 가장 만족스러운 나라 1위로 베트남이 꼽혔다.

 

베트남은 2021년부터 올해까지 4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

 

조사 대상자들은 일반적인 생활비 수준, 가처분소득으로 편하게 지내기에 충분한지, 재정 상태에 대한 만족도 등 3가지 항목에 대해 ‘매우 나쁘다’부터 ‘매우 좋다’까지 1∼7단계로 답했다.

 

베트남 내 응답자의 86%가 생활비 수준에 대해 긍정적으로 답해 똑같이 대답한 세계 평균 응답자 비율 40%를 크게 앞질렀다. ‘매우 좋다’고 밝힌 베트남 내 응답자도 50%에 달해 세계 평균(12%)의 4배 이상에 이르렀다.

 

베트남 내 응답자의 68%는 가처분소득이 충분하다고 밝혔고 재정 상태 만족도에서도 65%가 긍정적으로 답했다. 연 소득이 15만달러(약 2억700만원) 이상이라는 베트남 내 응답자 비중이 19%나 됐다. 이는 세계 평균(10%)의 두 배 수준이라 상대적으로 고소득 일자리도 많은 편으로 나타났다.

 

베트남을 이어 2∼10위는 콜롬비아, 인도네시아, 파나마, 필리핀, 인도, 멕시코, 태국, 브라질, 중국 순이다. 위 10개국 중 6개국이 아시아였고 이 중에서도 동남아 국가가 4곳이다.

 

반면 올해 순위에서 캐나다가 최하위인 53위를 차지했다. 이어 핀란드, 영국, 아일랜드, 싱가포르 순으로 외국인이 살기에 재정적인 면에서 부담스러운 나라로 조사됐다.

 

카트린 추도바 인터네이션스 최고마케팅책임자(CMO)는 “주택이 이 (동남아) 4개국에서 큰 장점 요인이었다”면서 “대다수 외국인은 (이들 국가에서) 집을 찾기 쉽다는 데 동의하고 금액 면에서 감당할 만하다는 점에 만족한다”고 밝혔다.


김지호 기자 kimjaw@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