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도박 빚 때문에” 여성 혼자 사는 이웃집 털다 미수 그친 50대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7-10 17:44:51 수정 : 2024-07-10 19:53:4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경북 안동에서 60대 여성이 혼자 거주하는 집에 침입해 금품을 훔치려다 미수에 그친 5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안동경찰서는 특수강도 미수 혐의로 50대 A씨를 구속했다고 10일 밝혔다.

 

경찰 등에 따르면 A씨는 지난달 26일 오전 0시26분쯤 이웃인 60대 여성 B씨 집에 흉기를 들고 침입해 금품을 빼앗으려다 미수에 그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도박 빚을 포함한 경제적인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범행을 시도했으나 중간에 포기하고 달아났다”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사회적 약자를 대상으로 한 범죄는 신속하고 엄정히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안동=배소영 기자 soso@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