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尹 “무모한 세력 막을 강력한 힘·가치 연대 필수”

입력 : 2024-07-10 18:27:00 수정 : 2024-07-10 18:27:0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현 대통령 29년 만에 美 인태사령부 방문
“북·러 밀착 한반도 넘어 세계 평화 위협”

윤석열 대통령이 한국 정상으로는 29년 만에 미국 인도태평양사령부를 방문해 한·미동맹 강화를 역설했다. 인태사령부는 유사시 북한에 대응할 미군의 항공모함이나 전략폭격기 등 미군의 핵심 전략자산의 지휘본부다.

윤석열 대통령이 9일(현지시간) 미국 하와이 캠프 H. M. 스미스의 인도·태평양 사령부를 방문, 의장 행사에서 새뮤얼 퍼파로 미국 인도·태평양 사령관과 함께 국기에 경례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 대통령은 최근 동맹 수준으로 관계를 격상한 북한과 러시아를 ‘무모한 세력’으로 칭하며 이에 맞서기 위한 연대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9일(현지시간) 미국 하와이주 호놀룰루에 위치한 인태사령부를 방문한 자리에서 장병들과 만나 “북한은 러시아와 불법적인 무기거래를 통해 한반도는 물론 세계의 평화를 위협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북한 정권은 주민들의 처참한 삶을 외면한 채 핵과 미사일 능력을 고도화하고 핵의 선제 사용을 법제화했다”며 “최근에는 오물풍선 살포와 같은 비열한 도발도 서슴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윤 대통령은 북한과 러시아를 겨냥해 “무모한 세력으로부터 우리의 자유와 민주주의, 경제적 번영을 지켜내기 위해서는 강력한 힘과 함께 가치공유국 간의 연대가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인태사 장병의 헌신과 노력이 강력한 한·미동맹과 한·미·일 협력, 국제사회의 연대를 이끄는 진정한 힘”이라고 힘줘 말했다.

尹, 미군 장병 격려 윤석열 대통령이 9일(현지시간) 미국 하와이주 호놀룰루의 인도태평양사령부에서 열린 환영행사에서 새뮤얼 퍼파로 인태사령관, 폴 라캐머라 주한미군사령관, 찰스 플린 미국 태평양육군사령관 등이 지켜보는 가운데 미군 장병들을 향해 격려사를 하고 있다. 윤 대통령은 “무모한 세력으로부터 우리의 자유와 민주주의, 경제적 번영을 지켜내기 위해서는 강력한 힘과 함께 가치공유국 간의 연대가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호놀룰루=뉴시스

한국 대통령이 인태사령부를 방문한 것은 전신인 태평양사령부를 통틀어 이번이 세 번째다. 1981년 전두환 전 대통령, 1995년 김영삼 전 대통령이 태평양사령부를 방문한 바 있다. 인태사령부는 중국을 견제할 핵심 군사지휘본부로 인도의 중요성을 감안해 2018년 개명했다.

 

윤 대통령은 “한국 현직 대통령으로서 29년 만에 인태사령부를 방문한 것은 엄중한 국제 정세와 한반도 안보상황 속에서 철통같은 한·미동맹과 연합방위 태세를 더욱 확고히 다지기 위한 것”이라며 “인태사령부는 한미 연합방위 태세를 지원하고, 한반도 유사시 미 증원 전력의 제공·전개에 중심적 역할을 수행하는 한·미동맹의 대들보”라고 밝혔다. 인태사령부는 미국 서부 해안부터 인도 서부 국경, 남극에서 북극까지 지구 표면의 절반에 달하는 광활한 지역을 관할한다. 미군의 최대 위협인 러시아와 중국을 비롯해 한반도, 일본, 대만 등 주요 전략 지역이 포함돼 있다. 주한미군사령부도 지휘한다.


호놀룰루=조병욱 기자, 박지원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고민시 '오늘도 상큼'
  • 고민시 '오늘도 상큼'
  •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