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아리셀 참사 유족, 사고 책임자 5명 고소·고발

입력 : 2024-07-10 19:06:03 수정 : 2024-07-10 19:06:0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민변 등 변호인 23명 참여 예정
경찰, 공장·직원 자택 등 2차 압색

화성시 숙식 중단에 유족·직원 충돌

경기 화성시 아리셀 공장 참사 피해 가족들과 노동·시민단체 관계자들이 참사 책임자 5명을 고소·고발했다. 경찰은 아리셀 공장과 회사 관계자 주거지 등에 대한 2차 압수수색을 벌였다.

아리셀 산재피해 가족협의회와 아리셀 중대재해 참사 대책위원회는 10일 경기 화성시청 분향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박순관 에스코넥 및 아리셀 대표, 박중언 아리셀 총괄본부장 등 5명을 고소 또는 고발했다고 밝혔다. 명단에는 박 대표 부자 외에 아리셀 안전보건 관리책임자와 감독자, 인력 공급업체인 메이셀 대표 등이 포함됐다.

아리셀 화재 피해 가족들과 노동·시민단체 관계자들이 10일 경기도 화성시청에서 박순관 에스코넥 및 아리셀 대표, 박중언 아리셀 총괄본부장 등을 고소, 고발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들에게는 업무상 과실치사, 중대재해처벌법 위반, 산업안전보건법 위반, 파견법 위반 등 6가지 혐의가 적용됐다. 이미 수사 당국에 형사 입건된 상태지만 유족과 대책위가 각각 고소인, 고발인 자격을 갖춰 향후 수사 정보에 접근하기 위한 조치라는 설명이다. 고소인에는 유족 47명, 고발인에는 대책위 공동대표 4명이 이름을 올렸는데 민변 소속 변호사 등 23명의 변호인이 참여할 예정이다.

경찰은 이날 오전 아리셀 공장과 관리·감독을 맡은 직원 자택 등 3곳에 수사관 22명을 보내 2차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의원실에 따르면 최근 5년간(2019∼2023) 군납 리튬 배터리 파열 사고는 모두 31건이 발생했고, 이 중 3건은 아리셀 모회사인 에스코넥이 납품한 배터리였다.

한편 화성시청에 분향소를 마련한 유족들은 전날 화성시가 친·인척·지인에게 10일까지, 직계·형제에게는 31일까지 숙식비를 지원한다는 방침을 내놓자 이에 반발해 시장실에 난입하려는 과정에서 공무원들과 물리적으로 충돌했다. 이 과정에서 공무원 4명이 다쳤고 일부 유족도 상처를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화성시는 사고 직후 유족에게 전담 공무원을 배정해 지원해왔으나 ‘7일간’ 숙식 지원을 원칙으로 하는 정부 방침을 벗어날 법적 근거가 부족하다는 입장이다.


수원·화성=오상도 기자 sdo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