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배민, 8월부터 중개수수료 9.8%로 인상

입력 : 2024-07-10 21:27:01 수정 : 2024-07-10 21:27:0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수익성 저하 압박에 경쟁사 수준 올려
불만 고조 업주들 부담 배달비는 인하

배달의민족(배민)이 다음 달부터 배달 중개 이용료율을 9.8%로 3%포인트 인상한다. 최근 출혈경쟁 심화로 수익성 저하압박을 받자 상대적으로 낮았던 수수료율을 경쟁사 수준으로 끌어올린 것이지만 외식업주들의 반발을 해결해야 하는 과제를 남겼다.

서울 시내 한 카페 앞에서 배달 기사가 배달의민족 배차 관련 어플을 보이고 있다. 뉴시

배민 운영사 우아한형제들이 10일 발표한 요금제 개편안에 따르면 8월9일부터 배민1플러스의 중개이용료율이 기존 6.8%에서 9.8%로 오른다. 부가세를 합치면 10.8%에 이른다.

배민의 현행 중개이용료율은 쿠팡이츠(9.8%), 요기요(12.5%)보다 낮아 경쟁력으로 꼽혔으나 이번 인상으로 쿠팡이츠와 같은 수준이 됐다. 배민은 중개이용료율을 인상하는 대신 업주 부담 배달비를 지역별로 건당 100∼900원 낮추기로 결정했다. 아울러 배민은 무료배달 혜택이 있는 구독제 서비스 ‘배민클럽’도 다음달 9일부터 유료화(월 정상요금 3990원)할 계획이다.

배민은 이날 배달 수수료 인상과 함께 업주 불만을 달래기 위한 여러 방안도 내놨다. 지역별 배달환경에 따라 2500∼3300원으로 책정되던 업주 부담 배달비를 지역별로 건당 100∼900원 낮추기로 했다. 서울 지역 업주 부담 배달비는 기존 3200원에서 2900원으로 300원 낮아진다. 포장 주문 중개 이용료(6.8%)는 내년 3월까지 50% 할인한다. 배민은 이달부터 신규 업주 대상 포장 수수료를 유료화하기 시작해 업주들의 불만을 샀다.


권이선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박보영 '화사한 미소'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
  •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