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나홀로 사장’ 급감… 취업자 증가폭 두 달째 10만명 하회

입력 : 2024-07-10 20:35:38 수정 : 2024-07-11 10:30:3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6월 9.6만명↑… 제조업 증가폭도 축소
청년층 14.9만명↓… 20개월 연속 감소세
고용원 없는 자영업자 13.5만명 줄어

취업자 수 증가 폭이 두 달 연속 10만명 밑으로 떨어졌다. 제조업 일자리의 증가 폭이 축소되고, 건설업도 두 달째 부진했다. 특히 고용원 없이 ‘나홀로 사장’으로 일하는 자영업자가 급감했다. 청년층(15∼29세) 취업자의 감소세도 20개월 연속 이어졌다.

통계청이 10일 발표한 6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15세 이상 취업자는 2890만7000명으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9만6000명 늘었다. 올해 초 30만명을 훌쩍 넘겼던 취업자 수 증가 폭은 지난 5월(8만명)부터 10만명을 밑돌고 있다.

 

서울 서부고용복지플러스센터에서 구직자가 일자리정보 게시판을 살펴보고 있다. 뉴시스

지난달에도 고용시장은 60세 이상 고령층이 주도했다. 지난달 60세 이상 취업자 수는 25만8000명 증가했고, 30대는 9만1000명, 50대는 2000명 늘었다. 이에 반해 청년층과 40대 취업자는 각각 14만9000명, 10만6000명 급감했다.

업종별로 보면 제조업 분야 취업자 수가 9000명 늘어 7개월째 증가세를 유지했다. 다만 증가 폭은 4월 10만명에서 5월 3만8000명으로 대폭 축소됐다.

건설업은 취업자 감소세가 지속됐다. 지난달 건설업 취업자 수는 6만6000명 줄면서 지난 5월(-4만7000명)보다 감소 폭이 확대됐다.

자영업자 감소세도 이어졌다. 지난달 비임금근로자는 12만7000명 줄어 5개월째 줄었다. 고용원 있는 자영업자는 3만4000명 증가했으나 고용원 없는 자영업자가 13만5000명이나 급감했다. 무급가족종사자도 2만7000명 줄었다.

6월 비경제활동인구는 1578만6000명으로 1년 전보다 2만1000명 늘어 40개월 만에 증가했다. 비경제활동인구 중 ‘쉬었음’ 인구는 12만9000명 늘어 237만4000명에 달했다. 특히 청년층에서 4만명이나 급증해 42만6000명으로 증가했다. 40대(26만5000명)와 50대(36만4000명)도 각각 3만2000명, 3만명 늘었다.

서운주 통계청 사회통계국장은 “돌봄 수요 증가 등의 영향으로 취업자 증가세는 지속됐으며 실업자와 비경제활동인구도 증가하는 모습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세종=안용성 기자 ysah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