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매일 ‘튀김기 청소사진’ 올리던 프랜차이즈 치킨집…“실제 매출 3배 ‘돈쭐’ 맞았다”

입력 : 2024-07-10 16:07:59 수정 : 2024-07-10 16:07:5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입소문에 한 달 사이 매출 3배 이상 ↑

본사 “해당 가맹점주에게 포상할 예정”

매일 치킨집 튀김기 청소하는 모습을 SNS에 인증해 온 치킨집이 입소문을 타면서 한 달 사이 매출이 무려 3배 이상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이 치킨집 사장이 속한 프랜차이즈 본사 측은 "해당 가맹점주에게 본부 차원에서 포상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10일 치킨업계 등에 따르면 광주 북구 소재 한 유명 프랜차이즈 치킨집 주인은 지난 5월부터 하루도 빠짐없이 튀김기 기름을 비우고, 깨끗하게 거품으로 닦는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올리기 시작했다.

 

사장은 친구들과 지인들에게 보여주기 위해 튀김기 청소 인증을 시작했다. 일종의 홍보 효과를 노리고 시작한 청소가 아니었지만, 고객들 사이에서는 '깨끗한 치킨집'으로 입소문을 타기 시작했다.

 

실제 하루 매출이 약 60만원이었는데 다음달 하루 매출이 185만원으로, 한달 새 3배 가량 매출이 올랐다.

 

손님이 몰리자 치킨집 측은 지난달 23일 "많은 분들이 사랑해주셔서 닭 품절로 임시 휴무"라며 "다음부터는 물량을 좀더 확보해 맛있는 치킨을 전달해 드리기 위해 노력하겠다"는 공지를 올렸다.

 

치킨집 사장은 가게 개점을 준비하면서 직접 튀김기를 청소하는 과정을 보여주기도 했다. 기름때가 눌어붙은 튀김 망에 뜨거운 물을 뿌리고 헤어드라이어의 뜨거운 바람으로 눌러붙은 기름을 녹이는 기발한 방법을 활용했다.

 

이어 그는 과탄산소다를 도포한 뒤 뜨거운 물을 붓고 마지막으로 세제를 묻힌 수세미로 기름통을 세척했다. 청소 과정이 번거로운 만큼 매일 청소하는 것이 쉽지 않지만 사장은 이 과정을 매일 수행하고 인증했다.

 

이같은 인기에 힘입어 이 치킨집은 지난 8일 방영된 SBS ‘생활의 달인’에서 ‘치킨집 튀김기 청소 달인’으로 소개되기도 했다. 치킨집 사장은 “친구들, 지인들에게 보여주려고 시작했는데 이렇게 크게 관심받을 줄은 몰랐다”고 전했다.

 

여러 식당을 방문하는 배달기사도 "기름이 안 좋으면 닭이 검은색인데 (이 치킨집은) 닭 튀겨진 게 하얗다"고 말했다.

 

실제 치킨집 관련 후기 사진을 다수 확인한 결과, 일반 치킨집에 비해 치킨의 튀김 표면이 밝은 빛을 띠고 있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