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단독에서 '3파전'… 한반도미래경제포럼 김지수 대표 민주당 당대표 출마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7-10 15:07:24 수정 : 2024-07-10 15:07:2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미래세대 문제 해결해야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경선이 3파전이 됐다. 10일 한반도미래경제포럼 김지수 대표는 민주당사 당원존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더불어민주당은 미래세대의 슬픔과 고민을 이해하고,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며 출사표를 던졌다.

 

김 대표는 이날 미래세대를 강조하며 이재명, 김두관 후보와 차별화를 꾀했다. 김 대표는 “우리 당이 미래세대의 고민을 충분히 반영한다고 생각하나. 우리 사회의 문제를 미래세대가 주체적으로 해결하도록 기회를 열어놓고 있나”고 반문하며 운을 뗐다.

 

김 대표는 “지금 우리 정치는 눈앞의 적과 싸우는데 혈안이 되어 미래를 기꺼이 포기해 버린 국민들의 삶을 들여다 볼 여력이 없다”며 “정치인들이 서로 총구를 겨누고 진흙탕 싸움을 하는 동안, 우리들의 삶을 피폐해지고, 국민들은 기대도 기회도 없는 하루를 견뎌내는 신세가 되었다”며 기성정치를 비판했다. 그러면서 “어느 정당이건 간에 지지할 이유를 찾을 수 없는전쟁터가 되어버렸다”고 덧붙였다.

 

김 대표는 지난 대선 패배의 원인을 미래세대의 지지를 얻지 못한 것에서 찾았다. 김 대표는 “미래세대의 문제를 진정성 있게 해결해 내지 못한다면 그 누가 대선 후보가 된들 승리를 보장할 수 없다”며 “민주당은 미래세대의 슬픔과 고민을 이해하고,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미래세대를 대표해 두려움을 무릅쓰고 당 대표에 출마한다”며 “저의 도전이 우리 당에 이 사회에 대한민국에 작지만 큰 파동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전당대회 전부터 계속 제기되고 있는 ‘민주당 일극체제’에 대한 생각을 묻자 김 대표는 “강한 것이 생기면 거기로 쏠릴 수밖에 없다”면서도 “다만 어느 한쪽으로 쏠리는 건 좋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날 김 대표의 당대표 출마 기자회견에 이어 더민주전국혁신회의 박진환 상임위원도 최고위원 출마를 선언했다. 박 위원은 “더 좋은 세상, 승리하는 민주당을 만들기 위해 헌신을 약속드린다. 겸손한 자세로 임하겠다”고 강조했다.


최우석 기자 dol@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박보영 '화사한 미소'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
  •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