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페루 설산서 미라 발견…22년전 실종된 美등반가였다

관련이슈 오늘의 HOT 뉴스

입력 : 2024-07-10 15:16:36 수정 : 2024-07-10 15:16:3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페루 최고봉을 등반하다 실종된 미국인이 22년 만에 미라 상태로 발견됐다.

 

9일(현지시각) AP통신과 CBS 방송 등 외신에 따르면 페루 경찰은 우아스카란 산(해발 6768m) 제1캠프(5200m)에서 시신 1구를 발견했다.

22년 전 실종된 등반가 시신 수습. 페루 경찰 제공

경찰은 지난 5일 산악구조팀과 설산 등반 가이드 업체 측 인력을 동원해 해당 시신을 수습했다.

 

사망자는 22년 전 실종된 미국 국적 윌리엄 스탬플로 파악됐다.

 

지인 2명과 함께 등반하던 스탬플은 2002년 6월 24일 눈사태로 실종됐다. 당시 3명 중 1명의 시신은 찾았으나, 스탬플과 나머지 한 명의 행방은 알 수 없었다.

 

그러다 스탬플의 시신이 22년 만에 발견된 것이다. 그의 시신은 발견 당시 미라 상태였다.

 

시신 위에 눈과 얼음이 덮여있었기 때문에 옷과 하네스, 로프, 등산화 등이 거의 원형을 유지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시신 품에 있던 소지품 중 운전면허증을 통해 사망자 신원을 확인했다.

 

페루에서 가장 높은 산인 우아스카란은 안데스산맥 일부인 코르디예라 블랑카 산맥에 위치해 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