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암 투병 중 번 돈 다 후배들에게… 한 사범대생의 ‘마지막 소원’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7-10 14:49:56 수정 : 2024-07-10 15:30:4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루지 못한 교사의 꿈 후배들이 이룰 수 있었으면
알바로 번 600만원, 그들에게 써 달라” 장학금 기탁

“당신의 희망과 꿈을 기억하며 살아가겠습니다. 영원히 사랑합니다.” 고 차수현(생물교육과 21학번)

 

교사를 꿈꾸던 대학생이 대장암으로 세상을 뜨면서 아르바이트로 번 돈을 후배들을 위한 장학금으로 내놨다.

 

10일 대구대에 따르면 생물교육과 고 차수현(22)씨의 아버지 차민수(55) 씨가 생전 교내 샌드위치 가게에서 딸이 아르바이트하며 모은 600만원을 딸의 꿈을 대신 이뤄 줄 후배들에게 써 달라며 대학 발전기금으로 전달했다.

 

고 차수현 학생 추모 문구가 게재된 벤치. 대구대학교 제공

앞서 2021년 수현씨는 교사가 되려는 꿈을 안고 대구대 사범대학 생물교육과에 입학했지만 입학과 동시에 건강 검진을 통해 '가족성 선종성 용종증' 진단받았다. 이 병은 대장이나 직장에 수백 개에서 수천 개의 선종이 생기는 질환으로 20여 년 전 수현씨의 아버지 차씨도 같은 병으로 오랜 기간 투병해왔다.

 

대장암으로 진행할 가능성이 큰 병이었지만 수현씨는 후유증이 큰 수술보다는 자연치유 쪽을 택하고 3년간 한 학기도 쉬지 않고 열심히 공부했다. 연구 학생과 교내 샌드위치 가게에서 아르바이트하던 차씨는 병세가 악화해 지난해 말 대장암 4기 진단을 받았다. 투병 생활을 이어가던 차씨는 지난달 초 22세의 나이로 숨을 거뒀다. 

 

수현씨는 생전 아버지 차씨에게 아르바이트를 통해 모은 돈을 자신이 이루지 못한 꿈을 후배들이 대신 이룰 수 있도록 돕는 데 쓰면 좋겠다고 제안했다고 한다. 차씨는 "교사가 되기 위해 열심히 공부하는 학생들을 보고 있으면 모두 딸처럼 느껴진다"면서 "딸의 소중한 뜻이 담긴 돈이 교사의 길로 나아가고 있는 후배들에게 작게나마 응원이 됐으면 한다"고 전했다.

 

고 차수현 학생. 대구대학교 제공

수현씨와 연구실에서 함께 하며 사제지간의 정을 나눴던 문동오 교수(생물교육과)는 "10대 시절, '우리들의 천국'과 '내일은 사랑'이라는 드라마를 보며 대학 생활을 꿈꿨고 지금은 대학에서 가르치고 있다”면서 “지금 대학생들에게 대학은 우리들의 천국인지, 또 내일은 사랑이 있는지 궁금했던 적이 있었는데, 수현이를 만나고 나서야 사랑과 행복이 넘치는 천국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 수현이를 오랫동안 기억해 주시면 감사하겠다"고 말했다.

 

이정호 대구대 부총장은 "자식 잃은 부모의 마음을 헤아릴 수 없겠지만 같은 학과 교수로서 제자를 잃은 마음 또한 황망하기 그지없다"면서 "수현 학생의 못 이룬 꿈이 캠퍼스에 잘 간직되고 후배들에게 전해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한편, 대구대는 수현씨가 평소 생활했던 사범대학 건물과 아르바이트를 했던 가게 근처에 있는 벤치에 수현씨 이름과 추모 문구를 넣어 그의 소중한 꿈을 기리기로 했다.


경산=김덕용 기자 kimd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