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올해 서울 학생 83만8천명…저출생으로 작년보다 1만7천명 줄어

입력 : 2024-07-10 13:50:54 수정 : 2024-07-10 13:50:5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유치원 6개·고교 2개 감소…초등학교는 1개 신설
"학령인구 감소로 적정학급 편성에 어려움…교육 개선 노력할것"

저출생으로 학령인구가 급격히 감소하는 가운데 서울 전체 학생 수가 지난해 대비 1만7천여명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4년 전보다는 8만5천여명이나 줄었다.

10일 서울시교육청의 '2024학년도 유·초·중·고·특수·각종학교 학급편성 결과'(3월 11일 기준)에 따르면 올해 서울의 학생 수는 83만7천834명으로 지난해(85만5천312명)에 비해 1만7천478명(2.0%) 줄었다.

4년 전인 2020년(92만3천138명)과 비교하면 8만5천304명(9.2%) 적은 숫자다.

초등학생은 36만4천910명으로 지난해보다 1만5천529명(4.1%), 중학교는 19만6천453명으로 2천195명(1.1%) 각각 줄었다.

고등학생은 20만7천585명으로 전년보다 1천801명(0.9%) 늘었다.

전체 학교 수는 2천128개교로 지난해(2천135개)보다 7개교 줄었다.

이 중 초·중·고교는 1천317개교로 전년 대비 1개교 감소했다.

한 초등학교 교실의 모습. 연합뉴스

초등학교는 609개교로 1개교(개현초) 늘었고 중학교는 390개교로 변동이 없었다. 고등학교는 318개교로 2개교(도봉고, 성수공고)가 줄었고 특수학교와 각종학교는 변동이 없다.

유치원 수는 763개원으로 전년 대비 6곳 감소했고 2020년 대비 32곳 줄었다.

출생아 수가 급격히 줄면서 유치원부터 학령인구 감소의 영향을 본격적으로 직면했기 때문이다.

다만 공립 유치원은 교육청의 공립 유치원 확대 노력 등으로 전년 대비 2곳 늘었다.

전체 학급 수는 3만9천73학급으로 전년(3만9천884학급) 대비 811학급(2.0%) 줄었다.

초·중·고 학급 수만 보면 3만4천428학급으로 전년(3만5천205학급) 대비 777학급(2.2%) 감소했다.

초등학교는 1만7천432학급으로 전년보다 453학급, 중학교는 8천233학급으로 125학급, 고등학교는 8천763학급으로 199학급 각각 줄었다.

초·중·고 학급당 학생 수는 23.4명으로 작년(23.3명)보다 0.1명 늘었다.

초등학교는 22.1명으로 전년(22.4명) 대비 0.3명 감소했고, 중학교는 24.9명으로 0.1명 증가, 고등학교는 24.5명으로 0.7명 증가했다.

전체적인 학생 수 감소에 따라 학급당 학생 수도 줄고 있지만 고등학교는 황금돼지띠(2007년생, 현재 고2)의 영향으로 학생 수가 늘었다.

서울시교육청 관계자는 "학령 인구 감소세에 따른 교육부의 교원 정원 축소로 적정학급 편성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이를 종합적으로 고려한 적정 학급 운용, 학급당 학생 수 감축 등 교육여건 개선 노력을 계속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