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내가 조국이다’ 외칠 수 있도록”…연임 도전 조국 “압도적으로 지지해달라”

입력 : 2024-07-10 10:14:46 수정 : 2024-07-10 10:14:4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조국 전 조국혁신당 대표, 당 대표 연임 도전…“빠르고 강하고 선명하게 싸우겠다”
조국혁신당의 차기 당 대표 후보로 홀로 나선 조국 전 대표가 9일 혁신당의 유튜브 채널로 생중계된 ‘제1차 전국당원대회 당대표‧최고위원 1차 온라인 토론회’에서 정견 발표를 하고 있다. 조국혁신당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

 

조국혁신당의 차기 당 대표 후보로 나선 조국 전 대표는 “무도한 정권을 하루라도 빨리 종식시키려 당 대표 연임에 도전한다”며 ‘내가 조국이다’라고 국민들이 외칠 수 있게 하겠다고 의지를 불태웠다.

 

홀로 당 대표 경선에 입후보한 조 전 대표는 9일 혁신당의 유튜브 채널로 생중계된 ‘제1차 전국당원대회 당대표‧최고위원 1차 온라인 토론회’ 정견 발표에서 “다시 한번 저 조국을 압도적으로 지지해달라”며 이같이 소리 높여 말했다. 이어 “더 커진 조국혁신당을 이끌고 누구보다 빠르고, 누구보다 강하며 선명하게 싸우겠다”면서 “당원의 손으로 더 당당한, 더 단단한 대표를 뽑아달라”고 호소했다.

 

앞서 같은 날 윤석열 대통령이 야당 단독으로 국회를 통과한 ‘순직 해병 수사 방해 및 사건 은폐 등의 진상 규명을 위한 특별검사의 임명 등에 관한 법률안(채 상병 특검법)’을 국회로 돌려보낸 데 대해 조 전 대표는 “윤석열 정권은 채 해병의 목숨을 두 번 앗아갔다”고 쏘아붙였다.

 

이를 정부의 대한민국 해병대 명예 짓밟기로 규정하고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대체 언제까지 나 몰라라 하겠다는 것인지 알 수 없다”며 조 전 대표는 날을 세웠다. 그리고는 “윤석열 정권은 집권 내내 국민을 거부하고 있다”며 “국민도 대통령을 거부할 수 있는 것 아니겠나”라고 물었다. 국민을 거부하고 또 거부하는 대통령과 정부를 믿고 어떻게 남은 3년을 살겠냐면서다.

 

조 전 대표는 ‘채 상병 특검법’ 재의결 각오를 다지는 동시에 ‘대통령 윤석열의 순직 해병 수사 방해 및 외압 진상 규명을 위한 특별검사법’ 발의도 예고했다. 그는 “대통령과 정부 여당이 떳떳하다면 거부할 이유가 없다”며 “끝까지 싸우겠다”고도 했다.

 

같은 맥락에서 ‘백척간두 진일보’라는 문구를 가슴 속에 지니고 산다면서 조 전 대표는 ‘검찰개혁’과 ‘신당 창당’에 이어 세 번째 백척간두에 올랐다고 현 상황을 짚었다. 다시 가시밭길을 헤쳐 나가겠다며 혁신당이 100만명의 당원과 함께하는 ‘전국 정당’으로 자리하도록 온 힘을 다하겠다고 밝힌 조 전 대표는 2026년 지방선거에서 확실한 성과를 내겠다는 다짐도 했다.


김동환 기자 kimcharr@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