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영표, 홍명보 선임에 또 소신발언 "축구협회 행정적으로 상당히 문제"

입력 : 2024-07-10 09:49:41 수정 : 2024-07-10 09:50:4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감독 선임 과정서 여러 행정적 실수...전체적인 변화 필요"
전 축구선수 이영표. 뉴스1

대한축구협회 부회장을 지냈던 이영표 KBS 축구해설위원이 최근 축구 국가대표팀 홍명보 감독 선임에 대한 논란에 대해 행정적으로 문제가 있다며 재차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이 위원은 지난 9일 오후 JTBC와의 인터뷰에서 “포옛(전 그리스 국가대표 감독), 바그너(전 노리치 감독), 홍명보 감독 이 세 명에게 (감독) 의사를 물었었고 원래의 절차는 기존에 있는 전력강화위원들과 소통하고 난 뒤 발표했어야 했다”며 “그 과정이 생략됐다는 게 가장 큰 문제”라고 꼬집었다.

 

그는 또 감독을 뽑는 대한축구협회 전력강화위원회의 보안 문제가 제기된 점을 언급하며 “이것은 행정적으로 상당히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애초 (축구협회가) 국내 감독을 뽑으려 했던 것은 분명히 아니었다"라며 "지난 4월 중하순쯤만 해도 상당히 적극적으로 외국인 감독을 뽑고 찾으려는 움직임이 있었다"고 밝혔다.

 

이 위원은 감독 선임에도 아쉬움을 드러냈다. 그는 “2002년 월드컵 때 좋은 외국인 감독 1명이 팀을 어떻게 바꾸는지를 직접 경험을 했다”며 “20년 만에 손흥민, 황희찬, 황인범, 김민재, 이강인, 이재성 이렇게 황금세대가 나타났는데 이 황금세대에다가 외국인 감독이 한 분 오면 2026년 월드컵에서 정말 좋은 일이 일어나지 않을까 기대했다”고 털어놨다.

 

특히 그는 “이번 감독 선임 과정에서 협회가 여러 가지 행정적인 실수를 했다”며 “실수가 반복되면 그것은 실수가 아니라 실력이 될 수도 있다. 전체적인 변화가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이 위원은 지난 8일 KBS 뉴스와의 인터뷰에서도 홍명보 감독 선임에 대해 “K리그 팬들이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고, 이해할 수도 없는 결정”이라며 “이런 결정이 과연 대표팀에 대한 지지로 이어질 수 있을지 상당히 의문이 든다”고 비판한 바 있다.

 

한편, 홍명보 감독의 계약기간은 2027년까지로 2026년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에 이어 2027년 열리는 사우디아라비아 아시안컵까지 대표팀을 이끈다. 


김지수 온라인 뉴스 기자 jisu@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