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진중권 “김건희와 57분 직접 통화…주변에서 사과 막았다더라”

입력 : 2024-07-10 08:36:55 수정 : 2024-07-10 13:14:5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한동훈 측 해명이 맞다…직접 확인”

진중권 광운대 특임교수가 ‘문자 논란’과 관련해 김건희 여사로부터 직접 “주변의 만류로 사과하지 못했다는 말을 들었다”고 밝혔다.

 

윤석열 대통령과 함께 하와이를 방문한 김건희 여사가 8일(현지시간) 미국 하와이 히캄 공군기지에 도착해 공군 1호기에서 내린 뒤 하와이 주지사 부부 등 영접 인사를 만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진 교수는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내가 직접 확인했다’고 하니 원희룡, 이철규에 이어 댓글부대들이 문제의 문자를 흘린 게 한동훈 측이라고 같지도 않은 거짓말을 퍼뜨리고 다니나 보다”며 “내가 ‘직접 확인했다’고 한 건 사건 당사자인 김건희 여사에게 직접 들었다는 말”이라고 적었다.

 

이는 진 교수가 지난 6일 “문자 내용에 관해선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 위원장 측 해명이 맞다”며 “이건 제가 직접 확인한 것”이라고 쓴 글에 대한 추가 설명이다.

 

진 교수에 따르면 지난 총선 직후 김 여사로부터 조언을 구하는 연락이 왔다고 한다. 그는 “기록을 보니 57분 통화한 것으로 되어 있다”며 “지금 친윤 측에서 주장하는 내용은 당시 내가 여사께 직접 들은 것과는 180도 다르다”고 주장했다.

 

진 교수는 “당시 여사는 대국민사과를 못한 것은 전적으로 자신의 책임이라고 했다”며 “자신은 사과할 의향이 있었는데, 주변에서 극구 말렸다고 한다. 한번 사과하면 앞으로 계속 사과해야 하고, 그러다 보면 결국 정권이 위험해질 수 있다는 논리로”라고 통화 내용을 적었다.

 

또한 김 여사가 “내가 믿는 주변 사람 중에는 자기 사적인 이익만 챙기는 이가 있는 걸 나도 안다”고 했다며 “결국 나 때문에 총선을 망친 것 같아 모든 사람에게 미안하다. 한 위원장이 화가 많이 났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진중권 교수 . 사진=뉴스1

진 교수는 “당시만 해도 대국민 사과를 거부한 책임은 전적으로 자신에게 있으며, 그 그릇된 결정은 주변 사람들의 강권에 따른 것이라고 했는데, 두 달 사이에 그 동네의 말이 180도로 확 바뀐 것”이라며 “사과를 못 한 게 한동훈 때문이라고 그러니 어이가 없다”는 의견을 밝혔다.

 

더불어 “한 위원장과는 총선 끼고 6개월 동안 그 흔한 안부 문자도 주고받은 적 없고. 그러니 나랑 접촉한 게 죄라면, 그 죄는 여사님께 묻는 게 합당하겠다”고 적었다.

 

이어 “제가 지금 한 말 중에 사실에 어긋나는 내용이 있나”라고 반문하며 “왜 지금 180도 물구나무선 이야기가 나오는지 이해할 수가 없다”면서 글을 마무리했다.


박윤희 기자 py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고민시 '오늘도 상큼'
  • 고민시 '오늘도 상큼'
  •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