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엄마가 전화 받지 않는다”…완주 주민 10여명 고립, 1명 연락 끊겨

입력 : 2024-07-10 07:33:15 수정 : 2024-07-10 09:13:3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10일 오전 6시를 기해 전주 등 전북 4개 시·군에 호우주의보가 내려진 가운데, 전북 완주군에서 하천이 범람해 주민 10여명이 고립되고 1명은 연락이 끊겼다.

 

10일 오전 전북 완주군 운주면에서 소방관들이 밤사이 내린 많은 비로 마을에 고립된 주민을 구조하고 있다. 전북특별자치도 소방본부 제공.

연합뉴스는 전북특별자치도 소방본부를 인용해 이날 오전 4시 11분쯤 완주군 운주면사무소 인근 장선천이 넘쳐 주민 여럿이 고립됐다는 신고가 다수 접수됐다고 전했다.

 

현재 마을에 고립된 주민은 11명이며, 또 다른 주민 1명은 연락이 끊긴 상태다. 연락이 두절된 주민의 가족은 “엄마가 전화를 받지 않는다”며 당국에 도움을 요청했다.

 

고립된 주민들은 음식점 옥상 등 높은 곳에 올라가 구조를 기다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영산강홍수통제소는 범람한 하천과 인접한 만경강 용봉교에 홍수경보를, 삼례교 인근에는 홍수주의보를 발령하고 천변 접근을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기상청은 이날 전주와 익산, 완주, 진안에 호우주의보를 내렸다. 호우주의보는 3시간 강우량이 60㎜ 또는 12시간 강우량이 110㎜ 이상 예상될 때 발효된다.


박윤희 기자 py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선미 '깜찍하게'
  • 나나 '미소 천사'
  • 장나라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