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속전속결’ 용인시, 반도체 소부장 강소기업 3곳 유치… 2026년까지 550억 투자

입력 : 2024-07-10 01:31:29 수정 : 2024-07-10 01:31:2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처인구 이동읍 덕성리 3만2903㎡에 연구·생산시설…일자리 500개 창출 기대

경기 용인시가 첨단시스템반도체 클러스터가 예정된 처인구 이동읍 일대에 소재·부품·장비(소부장) 강소기업 3곳을 유치했다. 해당 기업들은 2026년까지 용인에 550억원 투자를 이어간다.

 

9일 용인시에 따르면 시가 유치에 성공한 기업은 ㈜예스티, ㈜예스히팅테크닉스, ㈜HK머터리얼즈이다. 이 회사들은 3년간 처인구 이동읍 덕성리 448-8번지 일대 3만2903㎡ 부지에 연구·생산시설을 건립하고 본사 이전까지 검토하기로 했다.

용인시청

용인시는 ㈜예스티가 반도체·디스플레이 공정 장비를 생산하는 코스닥 상장사로 열원 및 온도제어, 압력 제어 분야에서 다수의 특허 기술을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이 회사의 계열사인 ㈜예스히팅테크닉스는 반도체·디스플레이 부품을 생산하며 반도체 제조 설비와 내부 공정 등을 담당한다. ㈜HK머터리얼즈는 반도체·디스플레이의 소재 관련 기업이다. 

 

시는 이들 기업을 유치하기 위해 관내 공장설립 가능 지역에 대한 입지 조사와 분석 등 맞춤형 컨설팅을 제공했다. 또 신속한 투자를 결정하도록 생산공정과 배출시설 등을 확인, 공장설립 가능 여부를 자문했다.

 

시는 이들 3사의 공장이 본격 가동되는 2026년 하반기쯤 매출액 2120억원, 500여개의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보고 있다.

 

시 관계자는 “용인 첨단시스템반도체 국가산업단지와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으로 많은 반도체 소부장 기업들의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며 “입주 희망 기업에 맞춤형 컨설팅과 신속한 인허가를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용인=오상도 기자 sdo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고민시 '오늘도 상큼'
  • 고민시 '오늘도 상큼'
  •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