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또, 보잉…이번엔 이륙 도중 항공기 바퀴 떨어져

관련이슈 이슈플러스

입력 : 2024-07-10 06:45:30 수정 : 2024-07-10 06:45:3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미국 유나이티드 항공의 보잉 항공기에서 이륙 중 바퀴가 떨어져 나가는 사고가 재발했다.

 

8일(현지 시각) 미국 뉴욕포스트에 따르면 유나이티드 항공의 보잉 757-200에서 이륙 중 바퀴가 빠졌다. 비행기 바퀴가 빠지는 사고는 3월 이후 올해 들어 두 번째다.

 

비행기는 8일 오전 7시께 로스앤젤레스 국제공항을 출발해 덴버로 향하던 중이었다.

 

유나이티드 대변인은 "유나이티드 항공 1001편은 로스앤젤레스 국제공항에서 이륙할 때 바퀴 하나를 잃은 후 덴버 국제 공항에 안전하게 착륙했다"며 "바퀴는 로스앤젤레스에서 회수됐고 이 사건의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해당 항공기에 탑승한 승객 174명과 승무원 7명은 모두 안전한 것으로 전해졌다.

 

유나이티드 항공은 지난 3월에도 오사카행 보잉 777-200이 249명을 태우고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이륙한 지 몇 초 만에 바퀴가 빠졌다.

 

부상자 없이 무사히 착륙했지만 떨어진 바퀴로 인해 공항 주차장 차량 일부가 심하게 손상됐다.

 

이외에도 보잉은 몇 년간 지속적으로 사고를 일으켜 왔다. 2024년 초 알래스카 항공 소속 보잉 737 맥스 9 여객기는 이륙 직후 비상문이 뜯어졌고 2월엔 날개가 부러져 비상 착륙했다.

 

미국 법무부에 가장 크게 질타받은 사고는 2018년과 2019년에 발생한 보잉 737 맥스의 추락 사고다. 해당 사고로 인해 승객과 승무원 346명이 사망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