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부끄럽지 않습니까, 한심하고 애처롭습니다”…정치권 향한 김동연의 ‘일갈’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7-09 23:30:10 수정 : 2024-07-09 23:30:0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김동연, 尹 대통령 ‘채상병특검법’ 거부권 행사에 “결자해지 기회 걷어차”…여당 전당대회에는 “해도 해도 너무해”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해외 순방 중인 윤석열 대통령의 ‘채상병 특검법’ 재의요구권(거부권) 행사와 관련, 9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매서운 비판을 내놓았다. 

 

김동연 경기지사 페이스북 캡처

김 지사는 국회에서 야당 단독으로 의결한 특검법에 대한 대통령의 거부권 행사 소식이 알려진 직후 ‘대통령님, 부끄럽지도 않습니까?’라는 제목의 글을 페이스북에 올렸다. 

 

그는 “본인이 결자해지할 기회를 걷어차 버렸습니다. 경제도 민생도 국정도 모두 걷어차 버렸습니다”라고 적었다. 

 

이어 “열흘 후면 채상병 1주기입니다. 이제 국회가 응답해 주십시오”라며 국회의 특검법 재의결을 요청했다.

 

김동연 경기지사 페이스북 캡처

앞서 김 지사는 5월21일 21대 국회에서 넘어온 채상병 특검법에 대해 윤 대통령이 거부권을 행사하자 “대통령께서는 정말 관련이 없습니까?”라고 물은 바 있다.

 

그러면서 당시 대통령의 거부권 행사가 “방탄용 직권남용”이라고 주장했다. 해당 법안은 국회 재표결을 거쳐 21대 국회 임기 종료와 함께 폐기된 바 있다.

 

김동연 경기도지사.

본격적인 정치 행보에 나선 김 지사는 전날에도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정부·여당을 강도 높게 비판했다.

 

그는 여당 전당대회 과정에서 불거진 ‘문자메시지 논란’과 관련해 “대통령 부인과 여당 전 비대위원장 사이의 ‘읽씹’ 진실공방까지 국민이 지켜봐야 하느냐”고 물었다.

 

이어 국내 정치 지도자들을 다보스포럼에서 마주한 해외 지도자들과 비교하며 “한심스럽다 못해 애처롭기까지 합니다. 집권여당의 전당대회 모습, 해도 해도 너무합니다”라고 덧붙였다.


수원=오상도 기자 sdo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박보영 '화사한 미소'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
  •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