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축구협회, '박주호 폭로'에 법적대응 검토..."비밀유지서약 위반"

입력 : 2024-07-09 16:12:48 수정 : 2024-07-09 16:12:4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박주호 "홍 감독 선임 절차 안에서 이뤄지지 않아"
축협 "부적절한 언행, ‘비밀유지서약’ 어겨 법적 대응 논의"
박주호 해설위원. 박주호 유튜브 캡처

차기 축구대표팀 감독을 결정하는 과정에 난맥상이 있었다고 폭로한 박주호 축구 해설위원에 대해 대한축구협회가 법적 대응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축구협회 관계자는 9일 “박주호가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국가대표전력강화위원회에서 있었던 일들이라며 폭로한 것은 비밀유지서약 위반”이라며 “법적 대응을 검토하는 방향으로 내부 논의가 진행되고 있다”고 알렸다.

 

박주호 위원은 지난 2월 20일 정해성 감독을 위원장으로 하는 전력강화위 위원을 맡아 약 다섯 달 동안 차기 사령탑을 찾는 작업에 참여해 왔다.

 

정해성 감독이 지난달 말 위원장직에서 전격 사퇴하면서 이임생 기술총괄 이사가 사령탑 선임 작업을 7일 마무리 지었으나 결론은 홍명보 울산 HD 감독이었다.

 

많은 팬이 바라던 외국인이 아닌 내국인 감독이 사령탑에 오르면서 비난이 빗발친 가운데 박주호 위원은 8일 오후 자신의 유튜브 채널 ‘캡틴 파추호’에 전력강화위를 비판하는 영상을 올렸다.

 

영상에서 박주호 위원은 “국내 감독을 무조건적으로 지지하는 위원들이 많았다. 어떤 외국 감독을 제시하면 무조건 흠을 잡았다”고 폭로했다.

 

이어 “그중에는 본인이 임시 감독을 하고 싶어 하는 분도 있었다. 전체적인 흐름은 홍명보 감독을 임명하자는 식으로 흘러갔다”고 말해 팬들의 공분을 불러일으켰다.

 

3월 A매치 기간을 앞두고 황선홍 당시 23세 이하(U-23) 감독을 임시 사령탑으로 세우는 과정에 대해서는 “별다른 대화 없이 투표로 결론이 정해졌다”고 말하기도 했다.

 

박주호 위원은 자신은 홍 감독 내정 사실도 몰랐다며 “지난 5개월이 허무하다. 전력강화위원회가 필요 없다는 생각이 많이 들었다. 절차 안에서 이뤄진 게 하나도 없기 때문”이라고도 했다.

 

축구협회는 박주호 위원의 폭로 내용은 일부 근거가 없는 주장이거나 외국인 감독을 원했던 자신의 시각에서 왜곡되게 현실을 인식한 결과라며 반박했다.

 

축구협회는 9일 입장문을 내고 “(박주호 위원이 참석한 10차 회의에서) 위원들은 ‘5명의 후보까지 위원회가 추천할 테니 다음 과정은 이 후보들로 위원장이 진행하도록 정 위원장에게 위임’한 바 있다”면서 “홍명보 감독은 10차 전력강화위원회 회의 당시 위원들로부터 가장 많은 지지를 받은 후보 중 하나”였다고 말했다.

 

축구협회는 또 이임생 기술총괄 이사가 최종 후보를 정하는 것에 대해서도 박주호 위원이 전달받고 동의했다고 강조하면서 “위원으로서 자신이 지지한 바와 다른 결과에 대해 놀라고 낙심할 수는 있으나 결과가 내 예상이나 의도와 다르다고 해서 ‘절차가 아니다’라는 것은 위원으로서 바른 언행이 아닐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박주호 위원이) 전력강화위원회 활동과 감독 선임 과정을 자의적인 시각으로 왜곡한바, 이것이 언론과 대중에게 커다란 오해를 불러일으키고 있는 상황에 대해 심각한 우려와 유감을 표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박주호 위원은 지난 4월 2일 축구협회와 전력강화위 위원 활동과 관련한 비밀유지서약서에 서명했다. 서약에는 ‘본 회의 내용을 외부에 공개하는 행위가 확인될 경우 어떠한 처벌이나 불이익도 감수할 것을 서약한다’고 돼 있다. 


김지수 온라인 뉴스 기자 jisu@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