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재명, 10일 출마 선언… 김두관 “1인 정당화” 李 저격하며 출사표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7-09 15:10:01 수정 : 2024-07-09 15:20:5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李 “국가위기 극복·민생회복 정책 대안 발표”
金 “민주, 1인 지시에 돌격하는 전체주의 유령 떠돌아”

이재명 전 대표는 10일 전당대회 출마 선언문에 국가 비전을 다시 세우고 국민에는 희망을 주는 메시지를 담기로 했다. 윤석열 대통령과 국민의힘 전당대회에 대해서는 최대한 말을 아끼겠다는 입장이다. 미래에 방점을 찍어 차기 대권 주자로서 자신의 위치를 확고히 하겠다는 의도다. 이 전 대표의 당권 연임 도전의 유일한 대항마인 김두관 전 의원은 9일 “제왕적 당대표, 1인 정당화”라며 이 전 대표를 정조준하며 출사표를 던졌다.

 

이 전 대표 측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10일 당사 당원존에서 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하겠다고 밝혔다. 이 전 대표 측은 “실종된 대한민국의 비전을 제시하고 국민에게 희망을 주는 메시지를 전달하겠다”라며 “국가 위기를 극복하고 새로운 경제 성장을 통해 민생을 회복할 정책 대안을 제시하며, 혁신으로 더 유능하고 준비된 민주당을 이끌 정당발전 방안도 담겠다”라고 전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전 대표와 김두관 전 의원. 연합뉴스

윤 대통령과 국민의힘 당권 주자들에 대한 비판은 아예 하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이 전 대표 측 권혁기 총괄팀장은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국힘 전당대회 후보들의 정치공세와는 달리 차별화하고 미래지향적인 대안제시로 발표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성장을 통한 민생회복의 방안의 내일 테마가 될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이 전 대표의 유일한 대항마인 김 전 의원도 이날 출마를 공식화했다. 김 전 의원은 이날 세종특별자치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역사상 유례가 없는 제왕적 당대표, 1인 정당화로 민주주의 파괴 병을 키워 국민의 염려와 실망이 커지고 있다“고 이 전 대표를 직접 겨냥했다.

 

그는 “화해와 통합, 연대와 연합을 지향했던 김대중 정신도, 아닌 것은 아니라고 이의를 제기했던 노무현 정신도 민주당에서 흔적도 없이 실종된 지 오래”라며 “지금 우리가 이 오염원을 제거하고, 소독하고, 치료하지 않은 채 그대로 간다면 민주당의 붕괴는 칠흑 같은 밤에 번갯불을 보듯 명확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저 김두관의 당대표 출마는 눈에 뻔히 보이는 민주당의 붕괴를 온몸으로 막겠다는 강력한 의지”라며 “지금 민주당에는 토론은 언감생심, 1인의 지시에 일렬종대로 돌격하는 전체주의의 유령이 떠돌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 전 의원은 ‘지방분권’을 주요 키워드로 제시했다. 그는 “분권은 정권의 독재와 정당의 획일화를 막을 가장 기본적인 장치”라며 “민주당이 다양성과 분권을 보장해 줄 제도와 장치를 강화해 1인 독주를 막지 못하면 국민이 우려하는 민주당의 위기는 더욱 깊어질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김현우·최우석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