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장동혁 “문자 논란, 친윤∙원희룡 캠프가 주도…용산은 아닐 것”

입력 : 2024-07-09 14:21:08 수정 : 2024-07-09 14:26:0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대통령실 개입 가능성에 대해선 '글쎄'
"한동훈, 총선 때도 사무총장인 내게 문자 언급 안 해"
김건희 여사(왼쪽)와 국민의힘 한동훈 당대표 후보. 뉴시스

‘친한동훈계’로 분류되는 장동혁 국민의힘 최고위원 후보가 최근 국민의힘 전당대회 최대 이슈로 떠오른 한동훈 당 대표 후보와 김건희 여사 간 ‘문자사건’에 대해 “친윤(친윤석열) 인사와 원희룡 캠프가 주도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장동혁 후보는 9일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지금 언론 보도나 거론되고 있는 분들의 실명, 특정 캠프의 대변인이 나와서 여러 이야기를 하는 걸 보면 어떤 분들이 뒤에 있는지, 어떤 캠프에서 이런 것들을 주도하는지 국민들께서는 예상이 가능하실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진행자가 “친윤 인사와 원희룡 캠프가 주도한다는 말이냐, 다른 해석의 여지가 없냐”고 묻자 “바로 그냥 대놓고 말씀하시네. 저도 그렇게 생각한다”고 답했다.

 

장 후보는 “용산에서 공식적인 입장을 밝혔는데, 그 이후에도 문자 5개가 계속해서 공개되는 걸 보면 저는 과연 용산이 개입하고 있을까 그런 생각을 한다”며 이번 논란과 대통령실은 무관한 것 같다고 밝혔다.

장동혁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6월 24일 국회 소통관에서 최고위원 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스1

그러면서 ‘한 후보가 문자를 공개한 건 아니냐’는 질문엔 “(지난 1월) 한 후보는 비대위원장, 저는 사무총장으로 일했는데 저한테도 이 문자에 대한 말을 한 적이 없다. 이런 문자가 왔는데 이런 뜻인 것 같다 라든지 한번 문자 보세요 라든지 한 번도 그런 언급을 한 적이 없다”며 선을 그었다.

 

다만 “이런저런 걸 다 감안해서 본인(한동훈)은 사과해야 한다고 말하고 입장을 전달했지만, 저쪽의 지금 분위기나 여러 가지로 봐선 안 할 것 같다, 정도의 말만 했다”고 덧붙였다.

 

장 후보는 또 “전후 맥락을 보면 1월 20일경 대통령실 참모진들도 지인들에게 사과하면 안 된다(고 했다)”며 “그 무렵에 이용 의원도 우리 국민의힘 의원 100여 명이 있는 전체 단톡방에 절대 사과하면 안 된다고 올렸다”고 언급했다.

 

이어 “지난 1월 22일 이철규 의원께서 사무총장으로 있던 제 방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서 큰소리로 백브리핑처럼 한 말씀이 있는데 ‘가다가 교통사고를 내면 교통사고 야기한 사람을 뭐라고 해야지 교통사고 당한 사람한테 왜 집에 안 있고 밖에 나와서 이렇게 교통사고 당했냐고 따져 물으면 수긍할 수 있겠냐’(고 했다)”며 “전체적인 당시 여러 움직임이나 전후 맥락을 보면 한 후보는 (김 여사가) 사과할 의사가 없다고 판단한 것 같다”고 추측했다.


김지수 온라인 뉴스 기자 jisu@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