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100년 전 라벨로 돌아온 ‘진로’… 하이트진로, ‘진로 오리진 에디션’

입력 : 2024-07-09 13:52:49 수정 : 2024-07-09 13:52:4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100년 전 선보였던 ‘진로’ 라벨 복원해 현대적으로 재해석
오는 11일 출시, 기존 ‘진로’와 주질 도수 가격 동일
원숭이를 적용한 럭키라벨(Lucky label) 운영, 약 3%의 확률로 재미 배가

올해 창립 백주년을 맞은 하이트진로는 100년 전에 사용했던 라벨 디자인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진로(眞露) 오리진 에디션’을 한정 출시한다고 9일 밝혔다.

 

하이트진로 창립 100주년 한정판 '진로 오리진 에디션' (하이트진로 제공)

1924년 진천양조상회에서부터 시작된 하이트진로의 오랜 역사와 헤리티지를 기념하기 위해 진로 오리진을 출시하게 됐다.

 

진로 오리진은 기존 진로 주질에 1924년에 선보였던 진로의 최초 라벨을 적용한 소주 제품으로 도수와 가격은 동일하다.

 

제품 패키지는 1924년 라벨을 유지하면서 ‘진로 100주년 기념 한정판’ 문구와 1924, 2024를 표시해 100주년의 의미를 강조했다.

 

또 소비자에게 친근하게 다가가기 위해 원숭이를 두꺼비로 바꿨다.

 

일부 제품은 원숭이 심볼과 두꺼비 심볼을 함께 적용해 럭키라벨(Lucky label)로 운영할 계획이다. 럭키 라벨이 부착된 진로 오리진을 찾을 확률은 3%다.

 

11일부터 한정 수량으로 전국 유흥채널과 가정채널에서 판매될 예정이다.

 

하이트진로 관계자는 “진로 오리진 에디션이 진로 브랜드의 오랜 역사와 가치를 재조명하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윤희 기자 py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박보영 '화사한 미소'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
  •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