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尹, 6·25 전사자 1만명 묻힌 '펀치볼' 참배…한미동맹 다져

입력 : 2024-07-09 13:08:36 수정 : 2024-07-09 13:13:1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하와이 태평양국립묘지 찾아 추모…6·25 참전용사들 만나 사례
'화천 전투' 승리 기여한 벤저민 윌슨 용사 묘 참배도

윤석열 대통령은 8일(현지시간) 미국 하와이주 호놀룰루에서 방미 첫 일정으로 태평양국립묘지를 방문해 용사들의 넋을 기렸다.

1949년 조성된 태평양국립묘지에는 제2차 세계대전, 베트남전쟁, 6·25전쟁 참전용사가 잠들어 있다.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8일(현지시간) 미국 하와이 태평양국립묘지(펀치볼)를 찾아 헌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특히 이곳에는 한국전 참전용사 1만여 명의 유해가 안장돼 있다. 이 때문에 한미동맹을 상징적으로 나타내는 장소로 꼽힌다.

사발모양처럼 움푹 들어간 지형을 따 '펀치볼'이라는 별칭으로 불린다.

나란히 검은색 정장 차림으로 태평양국립묘지에 도착한 윤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는 제임스 호튼 묘지 소장의 안내에 따라 헌화하고, 묵념으로 안장된 미국 참전용사들을 추모했다.

이어 현장에 참석한 6·25전쟁 참전용사 6명과 인사를 나누며 감사를 전했다.

윤 대통령은 인천상륙작전에 참가했던 미 해군 참전용사를 김 여사에게 소개하고, 한 용사에게는 "기관총 사수였죠"라고 인사를 건넸다.

윤석열 대통령이 8일(현지시간) 미국 하와이 태평양국립묘지(펀치볼)를 방문해 작성한 방명록. 연합뉴스

윤 대통령은 방명록에는 "대한민국 대통령 윤석열"이라고 적었다.

특히 윤 대통령 내외는 6·25전쟁에서 뛰어난 공적으로 미국 군인이 받을 수 있는 최고 무공훈장인 명예 훈장을 받은 참전용사 고(故) 벤저민 윌슨(1921∼1988)의 묘를 참배했다.

윌슨 용사는 1951년 6월 화천 전투에서 다수 적을 제압했고, 부상에도 불구하고 전우들이 철수하도록 엄호 임무를 완수해 승리에 결정적으로 기여했다고 대통령실은 전했다.

이날 행사에 미국 측에서는 사무엘 파파로 인도태평양사령관 부부, 폴 라캐머라 주한미군사령관, 릭 블랭지아디 호놀룰루 시장 등이 참석했다.

우리 측에서는 조태열 외교부 장관, 장호진 국가안보실장, 강호필 합동참모본부 차장, 조현동 주미한국대사, 이서영 주호놀룰루총영사, 김태효 국가안보실 제1차장, 이도운 홍보수석 등이 함께했다.

이날 태평양국립묘지 중앙에 위치한 헌화대 잔디광장에는 한국 태국기와 미국 성조기가 함께 걸렸다. 미국 측은 예포 21대를 발사해 윤 대통령을 예우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