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조정훈 "한동훈, 金여사 사과 수용했다면 20석 더 건졌을 것"

입력 : 2024-07-09 11:39:34 수정 : 2024-07-09 11:39:3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경륜 있는 중진과 상의하는 게 부끄럽고 창피한 일인가”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3월 19일 서울 마포구 경의선 숲길을 찾아 마포갑 조정훈 후보와 시민들에게 인사하고 있다.뉴스1

국민의힘 총선백서특별위원회(특위) 위원장을 맡고 있는 조정훈 의원이 한동훈 당대표 후보와 김건희 여사 사이의 이른바 ‘당무개입 문자 논란’과 관련해 “한 후보가 당시 김 여사의 사과 제안을 받아들였다면 총선 결과가 크게 달라졌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조정훈 의원은 9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김 여사가) 한 번 진정성 있게 사과했다면 한 20석 이상은 우리에게 더 있었을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김 여사의 명품 가방 논란이) 총선의 변곡점, 굉장히 중요한 이슈였다는 건 누구도 부정하지 못한다”며 “문제의 본질은 전당대회 시점에서 왜 이 문자가 공개됐느냐가 아니라 이렇게 중요한 제안을 왜 정무적으로 현명하게 판단하지 못했느냐에 방점을 둬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김 여사가 사과하기 어렵다는 취지의 문자를 보냈다’는 한 후보 측 입장엔 “전당대회가 국민의 문해력 테스트로 갈 순 없다”며 “지나가는 중학생한테 보여주고 ‘진정성이 있나’(라고 물으면) 어떻게 답할지 뻔하다. 김 여사의 사과에 진정성이 느껴지지 않았다면 공감 능력과 소통 능력의 심각한 결핍을 의미할 뿐”이라고 평가했다.

 

한 후보의 태도와 관련해서는 “만약 한 후보가 혼란스럽다고 했다면 (친윤 등과) 상의해서, 이 문자를 보여주지 않더라도 ‘김 여사 측에서 사과 의사를 표시해 왔는데 어떻게 생각하냐’며 당연히 조율했어야 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한 후보는) 선거를 처음 치러보시는 분”이라며 “경륜 있는 중진들하고 상의해 가는 게 뭐가 그렇게 부끄럽고 창피한 일인가”라고 성토했다.


김지수 온라인 뉴스 기자 jisu@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