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충북서 호우 피해 속출… 1명 사망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7-09 13:01:08 수정 : 2024-07-09 13:01:0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충북에 폭우가 내리면서 피해가 속출했다.

 

9일 충북소방본부에 따르면 전날 오전 9시부터 이날 오전 7시43분까지 안전조치는 130여건에 이른다.

 

전날 오후 7시41분쯤 옥천군 옥천읍 한 주택 뒤 무너진 산 비탈면에서 50대 남성을 구조했으나 숨졌다.

8일 충북 옥천군 옥천읍에서 50대 실종 신고로 소방당국이 무너진 산 비탈면에서 수색 작업을 하고 있다. 충북소방본부 제공

소방당국은 오전 8시43분쯤 가족의 신고를 받고 수색 작업에 나섰으나 비가 계속 내리고 토사가 흐르면서 어려움을 겪다 신고 11시간 만에 수색 작업을 마쳤다.

 

비 피해는 이어졌다.

 

충북도 호우 대처 상황을 보면 이날 오전 2시 기준 차량 4대가 물에 잠기고 도로와 주택 침수 44건에 달했다.

 

또 수목전도 32건, 배수불량 24건, 낙석 5건 등이다.

 

산사태 우려로 7개 시군(청주, 충주, 보은, 옥천, 영동, 괴산, 음성) 39가구 88명이 대피했다.

8일 충북 증평군 한 도로에 나무가 쓰러져 도로를 막아섰다. 충북소방본부 제공

둔치주차장 18곳, 지하차도 8곳, 하상도로 3곳, 일반도로 8곳, 세월교 17곳에서는 교통통제가 이뤄졌다.

 

속리산 16구간, 월악산 21구간, 소백산 전 구간 등이 통제되고 농다리 등 2곳의 관광지도 통제됐다.

 

청주와 보은, 옥천, 괴산, 단양 등지에 내려졌던 호우주의보는 전날 오후 11시30분 해제됐다.

 

지난 6일부터 이날까지 도내 가장 많은 강수량을 기록한 곳은 옥천군 청산면으로 264.5㎜가 쏟아졌다.

8일 충북 진천군 한 도로에 토사가 흘러내렸다. 충북소방본부 제공

이어 청주 212.1㎜, 보은 201.5㎜, 괴산 197.0㎜ 등을 기록했다.

 

도 관계자는 “11일까지 비가 계속되고 많은 곳은 120㎜ 이상 내릴 것으로 전망된다”며 “누적된 강수로 비탈면이나 저지대, 지하차도 등 피해발생 우려지역은 우회하거나 대피해 피해를 예방해야 한다”고 말했다.


청주=윤교근 기자 segeyu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