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고령운전자 면허 반납하고 인센티브 받아가세요”…보상 늘리자 반납률 35%↑

관련이슈 이슈팀

입력 : 2024-07-09 10:51:35 수정 : 2024-07-09 11:23:3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75세 이상 고령운전자가 자동차 운전면허를 자진 반납할 경우 지급하는 지역화폐를 30만원으로 올리자 지난해 동기간 대비 반납자가 약 35% 늘었다.

 

경기 파주시는 75세 이상 운전자가 자동차 운전면허를 자진 반납할 경우 지급하는 인센티브를 10만원에서 30만원으로 올린 결과 자진 반납이 크게 늘었다고 9일 밝혔다. 지난해까지 65세 이상 고령 운전자에게 최초 1회에 한해 10만 원의 지역화폐(파주페이)를 지급했던 파주시는 올해부터는 75세 이상이 반납할 경우 30만원으로 상향했다. 65∼74세가 반납할 경우에는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10만원이다.

 

그 결과 올해 상반기 운전면허를 반납한 75세 이상 고령자는 모두 412명이었다. 지난해 상반기(304명)보다 35.5% 늘었다.

 

해당 제도는 고령 운전자로 인한 교통사고 예방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교통사고율이 급증하는 75세 이상의 자진 반납을 유도하기 위한 취지다. 자진 반납을 원하는 운전자는 거주지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서 혜택을 신청할 수 있다.

 

파주시 관계자는 “더 많은 고령 운전자의 자진 반납을 유도할 수 있도록 버스정보, 전광판, 누리소통망(SNS), 소식지 등 다양한 매체를 활용해 홍보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안경준 기자 eyewher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고민시 '오늘도 상큼'
  • 고민시 '오늘도 상큼'
  •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