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한동훈 측 ‘김건희 여사 문자 논란’ 관련 “꿀윤들의 자해 막장극, 韓 답했다면 국정농단”

, 이슈팀

입력 : 2024-07-09 10:27:38 수정 : 2024-07-09 10:33:0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신지호 총괄상황실장, 임성근 경찰 무혐의 처분에도 “해병대원 특검 필요”

국민의힘 한동훈 당대표 후보 캠프의 신지호 총괄상황실장은 9일 ‘김건희 여사 문자 메시지 논란’과 관련해 “친윤(친윤석열) 의원들의 낙선 공작”이라며 “권력의 꿀을 빤 ‘꿀윤’들의 자해 막장극”이라고 밝혔다.

 

신 실장은 이날 KBS라디오 전격시사와의 인터뷰에서 “친윤이라는 분들이 대통령에게 득이 되는 일을 해야 하는데 한동훈을 떨어뜨리기 위해 자해 막장극을 하는 건 하수 중의 하수”라며 “사실상 결과적으로 이적행위를 하고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건희 여사(왼쪽)와 국민의힘 한동훈 당대표 후보. 뉴시스

신 실장은 “만약 여사님이 보낸 문자에 당시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이 답을 했다면 야당의 ‘국정농단’ 프레임에 딱 들어가는 것”이라며 “그 순간 ‘아, 이 사람들은 주요한 문제의 의사결정을 이런 방식으로 하는 구나’ 딱 빼박 증거가 되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김 여사의) 그 문자뿐 아니라 그 시점에서 발생했던 다른 것들을 종합해봤을 때 (김 여사가) 사과하겠다기보다는 사과하기 곤란하다는 쪽으로 (한 후보가) 당시에 인식을 한 것은 분명하다”며 “지난 1월21일 대통령이 (당시 이관섭) 비서실장을 통해 비대위원장직에서 내려오라고 한 것도 그 이유 때문이라고 한 후보는 인식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 문자 논란의 배후로 국민의힘 이철규 의원을 지목한 진중권 광운대 특임교수와 관련해선 “(한 후보가) 진중권 교수한테 보여준 적도 없고 그 어떤 기자들에게도 보여준 적이 없다는 입장을 (캠프에서) 냈다”며 “원희룡 캠프 대변인은 지라시, 카더라 통신으로 얘기하는데 거기 뒤에 숨지 말고 분명하게 자기 얘기를 했으면 좋겠다”고 했다.

 

이번 논란은 김 여사가 지난 1월 명품백 수수 논란 등과 관련해 한 후보에게 대국민사과를 하겠다며 5차례 상의하는 문자를 보냈으나 한 후보가 답하지 않았다는 주장이 제기되며 발생했다.

윤석열 대통령과 함께 하와이를 방문한 김건희 여사가 8일(현지시간) 미국 하와이 히캄 공군기지에 도착해 공군 1호기에서 내린 뒤 하와이 주지사 부부 등 영접 인사를 만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신 실장은 “(한 후보에게는) 윤석열 대통령을 반드시 성공한 대통령으로 만드는 데 자신이 적임자라는 확신이 있다. 윤 대통령을 때리면서 본인이 크려는 생각은 안 하고 있다”며 “다만 지난 총선 과정에서 나타난 용산 대통령실이 민심과 달리 일시적 오류에 빠질 수 있어 그런 것에 대해 할 말을 하면서 바로잡는 건설적 당정관계로 가자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윤석열과 한동훈의 관계는 한 쪽이 이기고 지는 제로섬 게임이 아니다”며 “서로 간에 불편한 감정적 찌꺼기가 남아있다 할지라도 전략적 사고를 할 줄 아는 사람들이라면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갈 수밖에 없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신 실장은 해병대원 순직 사건을 수사한 경북경찰청이 임성근 전 해병대 제1사단장의 직권남용∙과실치사 혐의에 불송치(무혐의) 처분을 내린 것과 관련해 “박정훈 전 해병대 수사단장이 일주일 정도 조사해서 8명을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로 기소해야 한다는 의견을 내지 않았느냐. (수해 당시) 직접 물에 뛰어들어 2명을 구해냈지만 안타깝게도 채 상병을 구하지 못해 가슴 속에 멍울이 든 사람들에게도 책임을 묻는 날림∙날탕 수사를 했다는 게 경찰 수사를 통해 드러난 것”이라고 밝혔다.

한동훈 국민의힘 당 대표 후보가 지난 8일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국민의힘 제4차 전당대회 광주·전북·전남·제주 합동연설회에서 정견발표를 하고 있다. 뉴시스

그러면서도 해병대원 순직사건 관련 수사외압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 의문을 제기하며 한 후보가 제안한 제3자 추천 방식의 특검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유지했다. 신 실장은 “지금 공수처가 야당 성향의 미디어들과 내통 수준으로 수사 정보를 빼주며 험하게 수사를 하고 있다”며 “(한 후보가 제안한) 대법원장이 추천한 특검이 이 문제를 바라본다면 지금 공수처 수사보다도 더 객관적으로 공정하게 할 가능성이 충분히 있다”고 주장했다.

 

다른 당권주자들은 ‘선(先)수사, 후(後)특검 고려’, 즉 수사 결과를 지켜본 뒤 추후 특검 여부를 판단해야 한다며 한 후보의 제안은 야당의 특검 공세에 말려드는 것이라고 비판하고 있다.


이현미 기자 engin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선미 '깜찍하게'
  • 나나 '미소 천사'
  • 장나라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