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지구에서 가장 건조'한 칠레 사막서 한겨울에 꽃이 활짝

관련이슈 이슈플러스

입력 : 2024-07-09 07:28:27 수정 : 2024-07-09 07:28:2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7월 전후 개화는 2015년 이후 처음"…5∼7년마다 9∼10월 봄에 관찰

지구에서 가장 건조한 지역으로 꼽히는 칠레 사막에서 보기 드물게 겨울에 개화가 관찰돼 눈길을 끌고 있다.

8일(현지시간) 라테르세라와 엘메르쿠리오 등 칠레 언론들에 따르면 칠레 북부 안데스산맥 서쪽에 자리한 아타카마 사막에 최근 며칠 새 형형색색의 꽃이 피었다.

코피아포 로이터=연합뉴스

아타카마 사막의 개화는 대개 5∼7년에 한 번씩 볼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대체로 남반구 봄에 해당하는 9월부터 10월 중순 사이에 드넓은 꽃밭이 펼쳐진다.

그러나 한겨울에 해당하는 7월을 전후해 혹독한 환경을 딛고 개화하는 건 2015년 4∼5월 이후 9년 만에 처음이라고 라테르세라는 보도했다.

2021년에도 6월에 꽃이 관찰된 적은 있으나, 일부 지역에 국지적인 형태로 소규모로 피어났다고 현지 언론들은 전했다.

이 메마른 땅에서의 개화는 보통 엘니뇨 등으로 예년보다 비가 많이 오는 해에 목격된다.

세사르 피사로 칠레산림공단(CONAF) 내 아타카마 생물다양성보존팀장은 라테르세라에 "가을부터 시작된 비의 영향으로 보인다"며 "향후 6주 안에 아타카마 사막에 최소 15㎜의 강우량이 예상되는데, 이에 따라 7∼8월이면 '꽃 피는 사막 현상'(데시에르토 플로리도·Desierto Florido)을 완전하게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칠레 지방자치단체는 20세기 후반부터 자체 법령과 규정 등으로 아타카마 사막 개화 시 꽃을 꺾는 행위를 엄격히 금지하거나 차량 통행을 제한하는 등 '꽃 피는 사막 현상' 보전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칠레 중앙정부 역시 이 지역 200종 이상의 꽃과 식물을 보호하기 위해 2023년 7월 국립공원을 조성해 관리하고 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