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저스틴 비버, 138억원 받고 인도 재벌 결혼식 축하연

관련이슈 이슈플러스

입력 : 2024-07-09 07:29:20 수정 : 2024-07-09 07:29:1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세계적인 팝스타 저스틴 비버(30)가 아시아 최고 부자 중 한 명인 인도 릴라이언스 인더스트리의 무케시 암바니 회장의 막내아들 결혼식 축하연에서 축가를 불렀다.

저스틴 비버 인스타그램 캡처

8일(현지시간) 인도 일간 타임스오브인디아(TOI)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비버는 지난 5일 뭄바이에서 열린 암바니 회장의 막내아들 아난트 암바니(28)의 결혼식을 앞두고 열린 신부를 위한 행사(산기트·sangeet)에서 축하 공연을 했다.

암바니 가족과 가까운 지인들이 모인 비공개 행사에서 이날 비버는 인도 전통의상을 입고 축가를 부르는 전통을 깨고 평소 무대에서 입는 새기 팬츠(속옷이 보일 만큼 내려 입은 바지)를 입고 공연했다.

비버는 이날 행사에서 히트곡 10곡 이상을 불렀고, 공연 중간에 주인공인 신부에게 손등 키스를 하는 등 열정적인 무대를 선보여 큰 환호를 받았다.

비버는 이번 행사 대가로 1천만 달러(138억원)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매체는 "비버가 개인 행사에 참석할 때 보통 받는 개런티 250만∼600만 달러보다 훨씬 많은 금액"이라고 전했다.

2018년 암바니 회장의 딸 결혼식에서 공연한 비욘세는 당시 600만 달러(83억원)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비버는 2022년 6월 안면마비를 일으키는 램지헌트 증후군을 앓고 있다고 고백한 뒤 예정된 투어 공연을 취소한 바 있다.

캐나다 출신 싱어송라이터로 2009년 15세 나이에 앨범을 내고 데뷔한 비버는 '베이비', '보이프렌드', '러브 유어셀프', '아이 돈트 케어', '스턱 위드 유', '피치스', '스테이' 등 수많은 히트곡을 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고민시 '오늘도 상큼'
  • 고민시 '오늘도 상큼'
  •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