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현직 프로야구 선수, 20대 여친 폭행 의혹…“다툼은 있었지만” 혐의 부인

입력 : 2024-07-08 20:29:28 수정 : 2024-07-09 05:45:1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다툼 있었지만 폭행은 하지 않았다”

현직 프로야구 선수가 여자친구를 폭행한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

 

기사 특정내용과 무관. 픽사베이

 

서울 강남경찰서는 프로야구 선수 A씨를 폭행 혐의로 입건했다고 8일 밝혔다.

 

국민일보와 경찰에 따르면 지난 7일 오후 10시쯤 서울 강남구의 한 음식점에서 폭행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자는 A씨의 여자친구 20대 B씨였다.

 

B씨는 "남자친구인 A씨에게 이별을 통보하자 A씨가 갑자기 자신을 땅바닥에 넘어뜨리고 폭행했다"는 취지로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현재 수도권 모 구단 소속 선수라고 한다.

 

다만 A씨는 피해 여성의 주장과 달리 “다툼은 있었지만, 폭행은 하지 않았다”며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현장에서 귀가 조치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곧 A씨를 대상으로 사건 경위 등 세부 내용을 조사할 예정이다.

 

최근 일부 선수들의 불미스러운 사건이 잇따르면서 팬들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

 

앞서 지난달 모 구단 투수는 선발 등판 당일 새벽까지 술자리를 가졌다가 30경기 출장정지 징계를 받기도 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박보영 '화사한 미소'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
  •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