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심야 시간대 시간당 55㎜가 넘는 폭우가 쏟아진 8일 경북 영양군 입암면 금학리 한 마을 집들이 인근 산에서 무너져 내린 토사에 파묻혀 있다.


경북도소방본부 제공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선미 '깜찍하게'
  • 나나 '미소 천사'
  • 장나라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