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호남 당심 구애’ 공약 경쟁… 네거티브 선거전 네 탓 공방 여전

입력 : 2024-07-08 17:53:29 수정 : 2024-07-08 17:53:2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與 전대, 광주서 첫 합동설명회

윤상현 “광주에 제2당사 만들 것”
한동훈 “호남에 첫 청년정치학교”
나경원 “호남 몫 비례 호남인 직선”
원희룡, 광주 아파트 붕괴 해결 강조

元 “팀 화합 못 이끌어내” 韓 저격
韓 “인신공격·비방으로 내부 총질”
羅·尹 ‘줄세우기 계파정치’ 비판

국민의힘은 8일 광주에서 7·23 전당대회 첫 합동연설회를 열었다. 나경원, 원희룡, 윤상현, 한동훈 당대표 후보는 호남 당심에 다가서기 위한 공약을 경쟁적으로 발표했다. 한 후보를 둘러싼 김 여사 문자 무시 논란의 여파가 이어지기도 했다.

 

손 맞잡고 기념촬영 국민의힘 윤상현·한동훈·나경원·원희룡 후보(왼쪽부터)가 8일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국민의힘 제4차 전당대회 광주·전북·전남·제주 합동연설회에서 손을 맞잡은 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뉴스1

당대표 후보 중 처음으로 연단에 오른 윤 후보는 “국민의힘은 이번에도 호남을 버렸다. 또한 배신했다”며 지난 총선 비례대표 공천에서 호남 인사들이 홀대받았다고 지적했다. 윤 후보는 “‘국민의힘 광주 제2당사’를 신설하고 매주 월요일 호남의 전 지역을 돌며 현장 최고위 회의를 개최하고 호남의 민심과 요구사항을 당의 정책에 적극적으로 반영하겠다”고 약속했다.

뒤이어 마이크를 잡은 한 후보는 “건국 당시부터 호남의 보수는 대한민국 번영의 기틀을 마련했다”며 “농지개혁이 성공할 수 있었던 것은 인촌 김성수 같은 호남 보수의 선각자들이 앞장서 찬성해 주셨기 때문”이라고 했다. 한 후보는 “하지만 이토록 자랑스럽던 호남 보수의 명맥이 끊겼다”며 “호남에 우리 당의 첫 번째 청년정치학교를 만들겠다”, “호남과 제주의 민생을 더 적극적으로 챙기겠다”고 강조했다.

나 후보는 “호남 몫의 비례대표부터 호남 당원과 국민이 직접 뽑도록 만들겠다”고 했다. 나 후보는 또 윤석열정부의 호남 지역 특화 사업을 거론하며 “민주당의 호남 가스라이팅, 그 실체를 낱낱이 밝히겠다”고 말했다. 나 후보는 “호남 지자체들, 혈세로 종북세력, 운동권 잔재 세력이나 등 따시고 배부르게 해주느라 열심이다. 민주당의 호남착취, 완전히 끝내겠다”고 덧붙였다.

원 후보는 2022년 광주 화정 아이파크 붕괴 사고를 윤석열 대통령과 해결한 과정을 언급하며 호남 당심에 다가섰다. 원 후보는 “큰 손해를 받아들인 시공사, 보상에 합의한 입주예정자, 갈등을 조율한 우리 당과 정부, 그리고 지자체 우리 모두가 머리를 맞대고 가슴으로 소통한 결과”라고 했다. 원 후보는 이날 광주 5·18 민주묘지를 참배하기도 했다.

8일 오후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4차 전당대회 광주·전북·전남·제주 합동연설회에서 국민의힘 대표 후보들이 정견 발표를 하고 있다. 왼쪽부터 한동훈·원희룡·나경원·윤상현 당 대표 후보. 연합뉴스

이날 합동연설회에서는 한 후보를 둘러싼 김 여사 문자 무시 논란 등 네거티브 선거전에 대한 우려가 거론되기도 했다. 원 후보는 “아직 팀의 정체성을 익히지 못하고 팀의 화합을 이끌어내지 못하는 사람에게 당대표를 맡겨서 실험하기에는 너무 위험하다”며 “당·정이 갈라지면 정말 우리 다 죽는다”고 한 후보를 겨냥했다. 한 후보는 “축제의 장이어야 할 전당대회에서 당 위기 극복과 전혀 무관한 인신공격과 비방으로 내부총질하고 있지 않으냐”라며 “그렇게 당을 망가뜨리면서 이기면 뭐가 남느냐”고 비판했다.

나 후보도 “정신 못 차리고 치고받고 싸우고, 줄 세우고 줄 서고, 이래서 우리가 이재명의 민주당 이길 수 있겠느냐”라며 “이래서는 정권 재창출, 어림도 없다”고 했다. 윤 후보는 “우리 당을 폭망하게 만드는 것이 바로, 썩은 기득권의 줄 세우기와 계파정치”라고 질타했다.

당대표 후보들은 상대 주자들과 차별화를 꾀하며 지지를 호소하기도 했다. 나 후보는 “현역 국회의원이기 때문에 원내 투쟁을 앞장서서 이끌 수 있다”며 ‘원내 당대표론’을 내세웠다. 원 후보는 “대통령도 바뀌고 당도 바뀌어야 한다. ‘전면 재시공’의 변화가 필요하다”며 윤 대통령과의 신뢰관계를 강조했다.

윤 후보는 “당 중앙을 폭파시키겠다는 절절한 심정으로 창조적인 파괴, 전면적인 대혁신에 나서야 한다”며 ‘보수 혁신’을 기치로 내걸었다. 한 후보는 “제가 대표가 된다면 우리 국민의힘에는 오직 한 계파만 있을 것입니다. 바로 ‘친국’(친국가·친국민·친국민의힘)”이라며 “협력적이면서도 상호 존중하는 당정 관계를 만들겠다”고 했다.


광주=김병관 기자 gwan2@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박보영 '화사한 미소'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
  •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