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민주 ‘권리당원 표 확대’ 전대 선거룰 확정

입력 : 2024-07-08 17:53:57 수정 : 2024-07-08 23:13:2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재명 당대표 연임 물밑 작업 마무리
‘대항마’ 김두관 9일 당대표 출마 선언

더불어민주당이 8일 이재명 전 대표의 당대표 연임을 위한 물밑 작업을 마무리했다.

 

전국당원대회에서 당대표 및 최고위원 선출 시 투표 반영비율과 관련한 선거룰을 확정했다. 당헌 개정안에는 대의원 비율을 줄이고 권리당원 비율을 높이는 방안을 실현하기 위한 조항이 담겼다. 이 전 대표의 강성 지지층인 ‘개딸(개혁의딸)’그룹이 대체로 권리당원에 들어가 있어 이 전 대표의 연임 가능성도 덩달아 커졌다.

李 선거법·위증교사 사건 9월 6일·30일 결심 공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전 대표가 8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리는 자신의 위증교사 사건 재판에 출석하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이제원 선임기자

민주당은 이날 중앙위원회에서 당헌 제25조 제5항 및 제67조 제5항에 대한 특례 부칙 신설을 의결했다.

 

해당 조항은 8·18 민주당 전국당원대회에서 새로 마련된 당대표 및 최고위원과 시도당위원장 선출방법을 적용하기 위한 조치에서 이뤄졌다. 후보등록 90일 전 선출방법을 확정해야 하는 기존 당헌의 변경 없이 이번 전당대회를 진행하기 위해서다.

 

민주당 전당준비위원회는 지난달 28일 당대표 예비경선에서 권리당원 투표 25%를 새로 반영하고 중앙위원의 표 비중을 50%로 줄이는 방안을 마련했다. 본 경선에선 권리당원 표 비중을 40%에서 56%로 높이고 대의원 비중은 30%에서 14%로 줄이는 방안도 확정했다. 이날 해당 조항을 전당대회에서 적용할 수 있도록 의결한 것이다.

 

권리당원의 표 가치가 상승하면 이 전 대표의 연임 장애물도 그만큼 줄어든다. 2022년 전당대회에서 이 전 대표는 81%가 넘는 권리당원의 지지를 받았다. 지금도 개딸을 비롯한 권리당원의 지지층이 두꺼운 이 전 대표를 경쟁자가 이기기는 더욱 어려울 전망이다.

 

이 전 대표에 대한 압도적 지지는 대여투쟁 강화로 치환될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박찬대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는 이날 중앙위에서 “윤석열 정권의 계속되는 폭주로부터 국민의 삶을 지키고, 국가의 미래를 개척할 책무가 국회의 제1당인 민주당에 있다”고 이번 전당대회의 의미를 정의했다. 최고위원 후보로 나선 인사들 역시 친명(친이재명) 일색이라 ‘이재명 2기’ 투쟁의 강도는 더 강해지는 모양새다.

 

이 전 대표의 대항마인 김두관 전 의원은 9일 오전 11시 세종특별자치시의회 1층 대강당에서 출마 선언을 한다. 이후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참배한 뒤, 강기정 광주광역시장과 차담을 나누는 등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갈 예정이다.

 

한편 이 전 대표의 위증교사 사건 1심 재판 절차는 9월 마무리된다. 서울중앙지법 형사33부는 “9월30일 (피고인의) 최종변론을 하겠다”며 결심 공판을 예고했다. 여기서 이 전 대표에 대한 검찰 측 구형이 이뤄질 전망이다. 같은 달 6일엔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공표 사건 결심 공판이 예정돼 있다.


최우석·유경민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박보영 '화사한 미소'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
  •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