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시조부·시백부 이어… 3代째 면장 탄생

입력 : 2024-07-09 06:00:00 수정 : 2024-07-08 19:54:0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함양군 수동면장 이미연씨

경남 함양군에서 시조부와 시백부에 이어 한 집안에서 3대(代)째 같은 지역 면장이 탄생했다.

8일 함양군에 따르면 이 사연의 주인공은 이번 정기 인사를 통해 제33대 수동면장에 취임한 이미연(54·5급·사진) 면장. 이 면장은 1995년 거창군에서 처음 공직생활을 시작했다가 1997년 함양군으로 전입했다. 이후 주민행복지원실과 기획감사담당관실, 휴양밸리과, 재무과 등을 두루 거쳐 올해 하반기 정기 인사에서 수동면장으로 부임했다.

이 면장의 시조부인 고 임채상 면장은 1946년 4월부터 1951년 10월까지 초대 수동면장을 역임했다. 그는 함양에서 독립 만세운동을 이끌었던 독립운동가이기도 하다. 힘든 시기의 수동면의 발전을 위한 기반을 다졌다는 평을 받고 있다. 이 면장의 시백부인 고 임원섭 면장도 아버지의 뒤를 이어 1960년 12월부터 1961년 6월까지 7대 수동면장을 지냈다.

이 면장은 “3대째 맡는 수동면장 자리여서 부담은 물론 책임감도 크지만 앞선 어르신들께 부끄럽지 않도록 면정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어려움과 좋은 일을 함께 헤쳐 나가는 면민의 동반자로서 수동면의 발전을 위해 면민이 화합하고 소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함양=강승우 기자 ksw@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