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70년 만에 뭉쳐… 전우애 다진 해병들

입력 : 2024-07-09 06:00:00 수정 : 2024-07-08 19:54:5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포항서 지역 원로 첫 초청 행사
신병 수료식 참관… 후배들 격려
“눈부신 성장·발전 자랑스러워”

“70년 전 우리 해병기수의 수료식이 생각나 눈시울이 뜨거웠습니다.”

해병대 교육훈련단이 최근 경북 포항특정경비지역사령부 일원에서 ‘지역 내 원로해병 초청행사’를 처음 실시해 눈길을 끌었다.

4일 경북 포항특정경비지역사령부에서 열린 ‘지역 내 원로해병 초청행사’ 참석자들이 해병대 창설 역사 등이 담긴 게시물을 가리키며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해병대 교육훈련단 제공

8일 해병대에 따르면 이달 4일 실시된 행사는 국가를 위해 헌신하고 해병대에 공헌한 선배 해병들에게 존경과 예우를 다하고 세대를 아우르는 해병대 전우애를 돈독하게 하는 목적에서 마련됐다.

해병대 장병으로 복무한 뒤 전역한 포항 지역 65세 이상 원로 해병과 포항시해병대전우회 회원 등 60여명이 참석했다. 이들 노병은 후배들이 준비한 다양한 행사를 경험하고 지난 수십년 동안 변화·발전한 부대 모습을 견학했다.

원로 해병들은 이날 신병 1306기 수료식을 참관하며 해병으로 새로 태어난 후배들을 격려하고 응원했다. 이상걸 원로 해병(병 39기)은 “70년 전 우리 기수의 수료식이 생각나 눈시울이 뜨거웠다”며 “시대가 흐르고 장비도 바뀌었지만 신병들의 뜨거운 기세는 변함이 없다는 것을 느꼈다”고 소감을 밝혔다.

교육훈련단 실내체육관에서 이어진 친선 체육행사에서는 현역과 예비역이 함께 팀을 이뤄 줄다리기를 하는 등 선후배 간 화합의 장이 펼쳐졌다. 승패를 떠나 해병대 이름으로 하나 된 현역과 예비역들은 경기 후 다과와 화채를 나누며 전우애를 다지기도 했다. 이들은 수료식 후 김헌 교육훈련단장(해병 준장) 등 부대 지휘부 환담에 이어 훈련병 식당 ‘통영관’에서 훈련병 식사를 체험하고 사령부 주요 부대와 시설 견학, 상륙기동헬기 ‘마린온(MUH-1)’ 탑승 등 다양한 체험 기회를 가졌다.

이신구 원로 해병(병 29기)은 “체계적인 신병훈련을 비롯해 모군의 눈부신 성장과 발전이 자랑스럽다”며 “선배들을 잊지 않고 부대로 초청해 예우하는 후배들의 진심과 정성에 가슴이 벅차다”고 말했다. 김 단장은 “지금의 우리를 있게 해준 선배 해병들의 노고를 기억하고 존경하는 것은 당연한 우리의 의무”라며 “현역 해병들이 해병대만의 전우애와 정체성을 느끼고 자부심을 고취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포항=이영균 기자 lyg0203@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박보영 '화사한 미소'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
  •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