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해태제과 ‘야구 9개 구단 한정판’ 홈런볼 출시…“국내 최초 지역별 에디션”

입력 : 2024-07-08 17:00:00 수정 : 2024-07-08 16:55:1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홈런볼 로컬 에디션’…롯데자이언츠는 빠져
해태제과 제공

 

해태제과는 한국야구위원회(KBO)와 손잡고 야구팬을 위한 지역 한정판 홈런볼을 출시한다고 8일 밝혔다.

 

‘홈런볼 로컬 에디션’은 각 구단의 연고 지역에서만 만나볼 수 있는 제품이다. 지역별로 다른 포장을 선보이는 지역 한정 제품은 과자 업계는 물론 식품·유통 업계를 통틀어서도 최초라고 해태제과는 전했다.

 

이번 에디션은 프로야구팀의 마스코트가 패키지에 단독으로 들어갔다. 패키지 전면은 각 구단의 귀여운 마스코트와 팀 로고, 구단 상징 컬러로 장식했다. 구단의 여러 캐릭터 중 팬들이 가장 좋아하는 마스코트 캐릭터로 구단이 직접 선정했다. 뒷면은 구단 유니폼을 입은 홈런볼 캐릭터 ‘Ro’가 각 팀의 슬로건과 함께 등장했다.

 

가을야구를 향한 각 팀의 열정이 뜨거운 9월까지 각 연고 지역별로 5만 봉지만 판매한다. 7월과 8월 두달 동안 해태제과 인스타그램의 이벤트 게시물에 응원팀의 멋진 활약을 기원하는 댓글을 작성하고, 직관 인증사진을 업로드하면 홈런볼 로컬 에디션을 구단을 통해 받을 수 있는 이벤트도 진행한다.

 

다만 이번 에디션은 10종이 아닌 9종으로 출시됐다. 프로야구 10개 구단 가운데 롯데자이언츠가 빠졌는데 롯데그룹은 해태제과의 경쟁사인 롯데웰푸드(옛 롯데제과)를 보유하고 있어 홈런볼 한정판에 참여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KBO에서 각 구단들에 공지를 했으나 롯데는 참여 의사를 밝히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해태제과가 지난해 홈런볼 ‘KBO 스페셜’을 출시했을 때도 포장 디자인에는 롯데자이언츠를 제외한 9개 구단 마스코트만 들어갔다.

 

해태제과 관계자는 “지난해 출시했던 홈런볼 KBO 에디션의 뜨거운 인기에 힘입어 올 시즌에도 야구팬들을 위한 진짜 야구 과자를 준비했다”며 “1등 슈 과자 홈런볼이 야구팬들은 물론 온 국민에게 사랑받도록 앞으로도 색다른 모습을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김수연 기자 sooy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