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현대차그룹, 서울시에 낸 55층 GBC 설계 변경안 철회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7-08 16:37:51 수정 : 2024-07-08 16:37:5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공공성 보완해 협의 지속”

현대자동차그룹이 서울 강남에 건립할 ‘글로벌 비즈니스 콤플렉스(GBC)’의 기존 설계 변경안을 철회하고 새로운 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8일 현대차그룹과 서울시에 따르면 현대차그룹은 이런 내용이 담긴 공문을 지난 5일 서울시에 제출했다.

 

55층 2개 동으로 이뤄진 GBC 조감도. 현대차그룹 제공

현대차그룹은 GBC를 105층이 아닌 55층 2개 동으로 짓겠다는 설계 변경안을 철회하고, 연내 공공성 등을 보완한 새 계획을 마련해 서울시와 재협상에 나설 계획이다. 다만 변경 계획에 초고층안은 포함되지 않는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기존보다 더욱 상징적이고 공공성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GBC 개발계획안을 보완하기로 했다”며 “보완한 제안서를 토대로 서울시와 협의를 지속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2014년 현대차그룹은 삼성동 한국전력 용지를 매입해 사옥을 건립하겠다고 발표했다. 이후 서울시와 사전협상을 벌여 GBC를 569m 높이의 105층 타워 1개동과 35층 숙박·업무시설 1개동으로 짓는 방안을 확정했다. 2020년 5월 착공했지만 이후 공사비가 치솟으며 올해 2월 55층 2개 동으로 짓는 변경안을 다시 제출했다. 

 

하지만 서울시는 5월 초 현대차그룹의 설계 변경안을 수용하기 어려우며 재협상을 희망한다는 내용의 공문을 현대차에 발송했다.

 

오세훈 서울시장도 1일 민선8기 취임 2주년 기자간담회에서 “현대차그룹이 내놓은 건설 계획은 기존과 완전히 다르다”며 “새로운 계획을 세웠으면 걸맞은 공공기여를 새롭게 논의하는 게 상식이고 합리적”이라며 재협상 의지를 밝혔다.


백소용 기자 swini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