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에코프로 "방류수로 양식어패류 집단폐사 주장은 사실무근"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7-08 15:53:32 수정 : 2024-07-08 15:53:3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포항시 블루밸리산단 폐수 방류 반대 비대위 8일 시청서 기자회견
비대위 측, '블루밸리산단 하루 2만5000t 폐수 방류할 경우 청림·도구 해변은 물론 중·장기적으로 영일만 전체 심각한 오염 직면 주장
에코프로, '방류수로 양식 어패류가 집단 폐사하는 사태가 발생했다는 주장은 사실 아니다' 반박
비대위 주장, 임의의 추정에 기반한 것

"방류수로 양식어패류 집단폐사 주장은 전혀 사실무근이다"

 

경북 포항 한 시민사회단체가 지역에서 이차전지 사업을 하고 있는 에코프로가 블루밸리국가산업단지에 폐수를 방류 할 시 영일만 전체에 심각한 오염을 일으킬 수 있다고 주장하자 에코프로가 이를 정면으로 반박하고 나섰다.

 

포항시 블루밸리산단 폐수 방류 반대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는 8일 오전 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블루밸리산단에서 하루 2만5000t의 폐수를 방류한다면 포항시 남구 청림·도구 해변은 물론 중·장기적으로 영일만 전체가 심각한 오염에 직면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남구 청림·도구 해변은 풍부하던 어패류도 멸종 상태이며, 최근 수백 마리의 조류가 집단 폐사해 그 원인조차 찾지 못하는 실정"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비대위는 "최근 조사에서 포스코뿐만 아니라 상대적으로 청정했던 북구 죽천·용한 등 영일만산단 주변 해역도 기준치를 초과하는 중금속이 검출되고, 블루밸리산단의 방류수로 양식 어패류가 집단 폐사하는 사태가 발생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1970년대 포스코와 국가산업단지 조성 이후, 50여 년간 방류된 폐수로 영일만의 중금속 오염도는 심각한 실정"이라며 "포항시가 계획하는 방류 지점인 포스코신항 일원은 대규모 준설에도 불구하고 수온, 아연, 크롬 카드뮴, 비소 등 모든 중금속이 기준치를 크게 초과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에코프로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에코프로 방류수로 양식어패류가 집단폐사하는 사태가 발생했다는 블루밸리산단 염폐수 방류 반대대책위원회의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며 "2021년 10월 포항시 북구 흥해읍 한 양식장에서 어류가 집단 폐사한 것과 관련, 포항시가 폐사물고기, 하천수, 지하수 등을 경북보건환경연구원, 대구과학수사연구소에 성분검사를 맡긴 결과 폐사 물고기에서 중금속과 독극물이 검출되지 않은데다 하천수에서도 중금속이 검출되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또 "다만 지하수에선 카드뮴이 생활기준치 초과로 검출됐고 당사 방류수에선 카드뮴이 불검출되고 있기 때문에 에코프로와는 무관하다"며 "방류지점인 포스코신항 일원에서 최근 이뤄진 조사에서 수은, 아연, 크롬, 카드뮴, 비소 등 중금속이 기준치를 초과하고 있으며, 이러한 상황에서 2차전지 폐수를 일 2만5000t 방류한다면 영일만 전체가 심각한 오염에 직면할 것이라는 반대대책위 주장도 임의의 추정에 기반한 것이다"고 밝혔다.

 

이어 "당사 방류수에선 수은, 카드뮴 등 모든 중금속이 불검출되고 있다"며 "이차전지 양극소재 관련 업체 방류수에선 수은, 카드뮴 등 언급된 모든 중금속은 검출 불가능한 성분임을 분명히 한다"고 주장했다.

 

에코프로 관계자는 "반대대책위는 에코프로가 2017년 포항환경연합과 무방류시스템을 약속하는 합의서를 작성 후 이행하지 않고 직방류를 통해 막대한 오염저감비용을 순이익으로 취한 바 있다고 주장했다"며 "하지만 에코프로는 해당 합의서를 작성한 바 없을 뿐만 아니라 무방류시스템의 필요성은 2021년 1월 1일 물환경보전법 개정으로 기존에 존재하지 않았던 생태독성 배출기준이 신설되면서 최초로 제기됐다"고 역설했다.

 

한편 에코프로는 단계적으로 무방류시스템을 도입하기 시작해 2024년 현재 에코프로비엠(양극재), 에코프로이노베이션(리튬)은 무방류시스템을 도입, 운용 중이며, 에코프로머티리얼즈(전구체)는 방류수 생태독성 배출기준을 준수하면서 무방류시스템 구축을 준비 중에 있다고 설명했다.


포항=이영균 기자 lyg0203@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박보영 '화사한 미소'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
  •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