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생산 차질 무조건 달성”…삼성전자, 사상 첫 총파업 돌입

, 이슈팀

입력 : 2024-07-08 15:51:28 수정 : 2024-07-08 15:51:2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삼성전자 최대 노조인 전국삼성전자노동조합(전삼노)이 창사 이래 55년 만에 처음으로 사흘간의 총파업에 돌입했다. 최근 생성형 인공지능(AI)를 둘러싼 글로벌 경쟁이 가속화하는 데다 모처럼 반도체 업황 회복에 대한 기대감까지 흘러나온 가운데 이번 파업이 삼성전자의 상승세에 찬물을 끼얹고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전삼노는 8일 오전 11시 경기 화성시 삼성전자 화성사업장 H1 정문 앞에서 총파업 결의 대회를 열었다. 노조는 오는 10일까지 사흘간 1차 총파업을 진행한 뒤 사측이 요구안을 수용하지 않으면 15일부터 추가 파업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8일 경기도 화성시 삼성전자 화성사업장 앞에서 열린 전국삼성전자노동조합 총파업 결의대회에서 조합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노조는 전 조합원에 대한 높은 임금 인상률 적용, 유급휴가 약속 이행, 경제적 부가가치(EVA) 기준으로 지급하는 초과이익성과급(OPI) 기준 개선, 파업으로 인해 발생하는 임금 손실에 대한 보상 등을 요구하고 있다.

 

노조에 따르면 이날 현장에는 기흥, 평택, 천안, 온양, 구미, 광주사업장 등의 조합원 6540명(노조 추산)이 참석했다. 반도체 설비·제조·개발(공정) 직군에서만 5211명이 참가했다고 전삼노는 강조했다. 당초 노조는 총파업 설문조사를 바탕으로 조합원 5000명 이상이 파업에 참여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전삼노는 “예상했던 총파업 인원보다 훨씬 많은 인원이 참가했다”며 “특히 설비·제조·개발(공정) 직군에서만 5000명 이상의 인원이 왔으니 생산 차질은 무조건 달성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초사옥 앞. 연합뉴스

전삼노는 파업 전부터 이번 파업의 목적을 생산 차질로 명시했다. 반면 삼성전자는 “파업으로 생산 차질이 빚어지지 않도록 준비를 철저히 했다”고 설명했다.

 

그럼에도 업계에서는 파업이 장기화하고 지금처럼 높은 참여율이 유지될 경우 결국 생산 차질을 우려해야 하는 상황이 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현행법상 사용자는 노조 파업 시 대체인력을 투입할 수 없다. 지금 당장은 문제가 없다고 해도 시간이 지나면서 잔여 인력의 근무시간이 한계에 다다르면 설비 점검 등의 돌발 상황에 대처하기 어려워 진다. 혹여나 공장 가동이 한 번이라도 멈추게 되면 반도체 라인의 특성상 이를 재개하는 데 상당한 비용과 시간이 들어가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손우목 노조위원장은 “우리는 지금이 아니면 안된다는 절박한 심정으로 나왔다”며 “사측이 변할 때까지 끝까지 투쟁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세준 기자 3ju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