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목욕탕 내부 신기해” 여탕서 버젓이 촬영한 중국인 체포

입력 : 2024-07-08 14:10:53 수정 : 2024-07-08 15:41:3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60대 중국인 관광객 여성, 제주 목욕탕서 불법촬영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사진. 연합뉴스

제주시 한 목욕탕에서 중국인 여성 관광객이 다른 이용객의 신체를 불법 촬영한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다.

 

제주서부경찰서는 8일 성폭력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촬영) 혐의로 중국인 관광객 A(60대·여)씨를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A씨는 전날 오전 11시쯤 제주시에 위치한 목욕탕 여탕에서 휴대전화로 목욕탕 내부를 찍는 등 이용객들의 신체를 불법 촬영한 혐의를 받는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A씨로부터 휴대전화를 제출받은 뒤 불법 촬영물을 확인,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경찰은 A씨 휴대전화에서 이용객 3∼4명이 찍힌 사진을 확인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목욕탕 내부 시설이 신기해서 촬영했다’고 진술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 휴대전화를 대상으로 디지털 증거 수집(포렌식)을 진행해 여죄 등을 조사 중이다.


강나윤 온라인 뉴스 기자 kka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