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애 낳아도 혼인신고하지 말자는 아내, 알고보니 '미혼모 지원' 꼼수

관련이슈 이슈플러스

입력 : 2024-07-08 14:58:14 수정 : 2024-07-08 14:59:0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혼인신고를 하지 않고 '위장 미혼' 생활하며 미혼모 지원금을 부정 수급하자는 아내의 제안에 고민에 빠진 남편의 사연이 전해졌다.

 

지난 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와이프가 애 낳아도 혼인 신고하지 말자고 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뉴스1 DB

해당 사연은 직장인 익명커뮤니티 블라인드에 올라온 글로 이후 다수의 온라인 커뮤니티에 갈무리돼 사연이 올라왔다.

 

사연을 전한 결혼 2년 차 신혼부부라는 A 씨는 "아내가 애를 낳아도 혼인 신고를 하지 말자고 한다"며 "그 이유가 미혼모 지원금을 타기 위해서라고 한다"고 운을 뗐다.

 

아내의 제안을 이해할 수 없었던 A 씨는 "제정신이냐며 화를 냈더니 '왜 나를 이상한 취급하는지 모르겠다'고 하더라 친 언니도, 주위 친구들도 이런 식으로 지원금을 받고 있다고 하더라"라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너무 충격적이다. 이걸 이해해 줘야 하냐. 현재 아내는 임신 5개월째다"라고 했다. 그는 "아이는 엄마 호적에만 올리고 엄마 성 따라가면 학교는 어떻게 하냐, 미혼모 지원금보다 혼인신고로 떳떳하게 사는 게 낫지 않냐"는 한 누리꾼의 물음에 "생각조차 해본 적 없다. 갑자기 왜 이러는지 모르겠다"고 답답한 심경을 전했다.

 

끝으로 A 씨는 "요즘엔 결혼해도 청약 등의 이유로 혼인신고를 안 하는 사람이 늘어나고 있다는 것은 잘 알고 있다. 지원금을 악용하는 사람들이 많다는 것도 놀랍다"며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해당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돈 때문에 태어날 아이가 겪게 될 정신적 스트레스는 생각하지 않겠다는 건가", "엄마만 있는 아이로 키우겠다는 소리냐", "행위 자체가 불법이라는 인식은 없는 사람들이 이렇게 많다", "남들 다 하니까 나도 한다?", "정부 차원에서 정확한 전수조사를 통해 이를 악용하는 사례들을 다 적발해야 한다" 등 쓴소리를 냈다.

 

한편 정부는 미혼부모를 포함한 한부모 가족에 문화누리, 스포츠 바우처, 에너지 이용료 감면 등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중위소득 52%(월 소득 약 170만 원) 이하인 가정에는 월 20만 원 수당도 제공하고 있으며, 청약을 신청 시 각종 이점도 주고 있다.

<뉴스1>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