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박찬대 "與 '읽씹 진실공방' 꼴불견…낯뜨거운 권력다툼"

입력 : 2024-07-08 10:45:11 수정 : 2024-07-08 11:17:0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더불어민주당 박찬대 당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는 8일 '김건희 여사 문자 메시지 논란'에 대해 "국민은 하루하루가 고통스러운데 여당은 낯 뜨거운 내부 권력다툼만 벌이고 있다"고 비판했다.

박 직무대행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민의힘 전당대회가 꼴불견이다. 친윤(친윤석열)·비윤(비윤석열) 세력다툼으로 줄 세우기를 하더니 이제 '문자 읽씹' 진실 공방을 벌이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가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박 직무대행은 "국정 실패를 철저히 반성하라는 국민의 기대와는 정반대 모습"이라며 "국민의힘은 절규하는 국민이 보이기나 하나. 민생의 어려움을 해결할 생각이 손톱만큼이라도 있는지 진심으로 묻고 싶다"고 지적했다.

박 직무대행은 이진숙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에 대해선 "스스로 '우파 전사'라 칭하며 정치적 편향성을 드러냈던 극우 인사"라며 "공영방송을 아예 극우 유튜브 채널로 만들 작정인가"라고 따졌다.

이어 "강민수 국세청장 후보자도 5·18 민주화운동을 광주사태라고 폄훼하고 12·12 군사반란을 미화했다. 전두환 씨를 찬양하기도 했다"며 "편향된 역사 인식을 갖춘 분이 균형 있게 일할 수 있겠나"라고 되물었다.

그는 "민주당은 대통령의 막무가내식 극우 인사 등용에 제동을 걸겠다"며 "한 점의 의혹도 남김없이 철저히 검증하겠다"고 밝혔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박보영 '화사한 미소'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
  •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