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프랑스 총선승리 좌파연합은…'큰 정부' 표방하는 진보세력

입력 : 2024-07-08 09:42:34 수정 : 2024-07-08 09:42:3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좌파 4곳 연합…부자증세·최저임금 인상 등 뚜렷한 친노동
마크롱 연금·실업보험 개편 철회하고 '복지국가 재건' 약속
친이민정책 전환…대외정책 보면 우크라 지지·네타냐후 제재

이번 프랑스 총선에서 극우 돌풍을 저지하고 1위에 오르는 이변을 일으킨 신민중전선(NFP)은 극좌 성향의 굴복하지않는프랑스(LFI), 사회당, 공산당, 녹색당 등 좌파 4개 정당이 뭉친 좌파 연합이다.

이들은 지난 달 9일 유럽의회 선거에서 극우 국민연합(RN)이 압승을 거두고 이후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이 조기 총선 실시를 선언하자 RN의 총선 승리를 저지하기 위해 동맹을 맺었다.

프랑스 좌파 연합 내 굴복하지않는프랑스(LFI)의 장뤼크 멜랑숑 대표가 지난 7일(현지시간) 파리 시내에서 총선 2차 투표 출구조사 결과가 발표된 뒤 양팔을 번쩍 치켜들고 있다. EPA연합뉴스

평소 극좌 정당인 LFI와 나머지 정당들은 경제 정책이나 우크라이나 문제 등에 있어서 이견을 보였지만 극우 집권을 막겠다는 공동의 목표 아래에서는 문제가 되지 않았다.

1930년대 유럽의 파시즘 부상에 맞서 결성한 좌파 연맹인 '민중전선'에서 이름을 따온 신민중전선은 그간 마크롱 대통령이 펼친 중도 우파 성향의 개혁 정책들을 폐지하고 '복지 국가'로의 회귀를 공약으로 내걸고 있다.

이들은 마크롱 대통령이 폐지한 부유세를 더 강화해 재도입하고, 고소득자·기업 등에 대한 세금을 늘려 정부 재원을 마련하겠다는 방침이다.

프랑스 전역에서 큰 반발을 불러왔던 마크롱 대통령의 연금 개혁도 폐기하겠다는 입장이다.

마크롱 대통령이 정부 재정 적자 등을 개선하기 위해 실시한 연금 개혁은 정년을 현행 62세에서 64세로 연장하고, 연금을 100% 수령하기 위해 기여해야 하는 기간을 1년 더 늘리는 것을 골자로 한다.

신민중전선은 이러한 마크롱 대통령의 연금 개혁을 폐기하는 대신 부자 증세 등을 통해 재정 적자를 해소하고, 공공 부문 근로자 임금 인상, 무료 급식 실시 등의 복지 확대를 공약으로 내걸었다.

또 최저임금을 세후 월 1천600유로(약 238만원) 수준으로 인상하고, 실업 급여 수령 조건을 까다롭게 한 마크롱 정부의 실업 보험 개혁 정책을 폐기하는 등 노동자 친화 정책을 약속했다.

유럽 사회의 첨예한 논쟁 주제인 이민 문제에 있어서 신민중전선은 반(反)이민 정책을 내세우는 극우 정당들과 명확한 대척점에 서 있다.

이들은 외국인 근로자나 학생, 취학 아동의 부모에게 체류 허가를 내주고, 미등록 이민자들을 돕기 위한 구조 시설을 설치하는 등의 친이민 정책을 내걸었으며, 마크롱 정부가 추진 중인 이민 문턱을 높이는 법안도 폐기할 것을 약속했다.

이스라엘-하마스의 가자지구 전쟁에 대해서는 즉각적인 휴전 및 이스라엘 인질과 팔레스타인 죄수 석방을 지지하고 있다.

신민중전선은 지난해 10월 7일 이스라엘을 기습한 하마스를 '테러리스트' 집단으로 규탄하면서도 가자지구에 대한 보복 공격으로 인도주의적 위기를 초래한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 내각에 대해서도 제재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또 러시아와 전쟁 중인 우크라이나에 대해서는 "우크라이나 국민의 자유와 주권, 국경의 보전을 무조건 지지"하며, 우크라이나에 대한 무기 지원 등을 늘리겠다고 약속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